UPDATED2022-05-17 01:20 (화)
제주대 김혜성 학술교수, 관절염 새로운 염증 기전 밝혀내
상태바
제주대 김혜성 학술교수, 관절염 새로운 염증 기전 밝혀내
  • 안인선 기자
  • 승인 2021.08.05 2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대학교(총장 송석언)는 의과대학 김혜성 학술연구교수가 류마티스 관절염의 새로운 염증조절 기전을 발표한 논문을 생명과학분야 저명국제 학술지 ‘elife(IF 8.140)’에 공동 1저자로 게재했다고 5일 밝혔다.

현재까지 세포사멸인자 Fas 리간드 매개 염증이 어떠한 기전으로 일어나는지는 밝혀진 바가 없었다. 이 논문에서는 Fas 리간드가 Fas가 아닌 종양 괴사 인자 수용체 슈퍼패밀리 DR5/TRAIL-R2와 특이적으로 상호작용한다는 것을 발견했다.

DR5와 Fas 리간드의 상호작용은 케모카인 CX3XL1의 분비를 유도하고, 이는 관절내로 염증세포의 유입을 촉진한다는 것을 관절염 마우스 모델을 이용하여 밝혀냈다. 또한 FasL 또는 CX3CR1을 활성을 억제하는 항체를 주입시 관절염의 발생이 억제되는 것을 보고했다.

서울대 의과대학과 공동으로 진행한 이번 연구는 대표적인 세포사멸인자 Fas 리간드의 새로운 수용체 발견뿐만 아니라 sFasL-DR5 상호작용의 기작을 밝혀냄으로 써 노령화로 인해 확대대고 있는 류마티스 관절염 시장의 잠재적인 치료제 표적을 발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제주대측은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