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2-05-19 13:37 (목)
[길에서 만난 들꽃이야기] 한라산둘레길 1구간(천아숲길)
상태바
[길에서 만난 들꽃이야기] 한라산둘레길 1구간(천아숲길)
  • 고은희
  • 승인 2021.08.09 13:3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연을 만나는 환상 숲길 

한라산 둘레길은 해발 600~800m의 국유림 일대를 둘러싸고 있는 

일제강점기 병참로(일명 하치마키 도로)와 임도, 표고버섯 재배지 운송로 등을 

활용한 80km의 둘레길(환상의 숲길)을 말한다.

천아수원지~돌오름~무오법정사~시오름~수악교~이승악~사려니오름

~물찻오름~비자림로 등을 연결하는 환상 숲길이다.

 

자연과 에코 힐링하는 한라산 둘레길은 

제1구간: 천아숲길(천아수원지~보림농장 삼거리 8.7km) 

제2구간: 돌오름길(보림농장 삼거리~거린사슴오름 입구 8km) 

제3구간: 산림휴양길(서귀포자연휴양림 입구~무오법정사 입구 2.3km) 

제4구간: 동백길(무오법정사~돈내코탐방로 11.3km) 

제5구간: 수악길(돈내코탐방로~사려니오름 16.7km) 

제6구간: 사려니숲길(사려니오름 입구~사려니숲 입구 16km) 

제7구간: 절물 조릿대길(사려니숲 입구~절물자연휴양림 입구 3km) 

제8구간: 숫모르편백숲길(절물자연휴양림 입구~한라생태숲 6.6km)이 조성되어 있다.

사려니오름~사려니숲(물찻오름) 구간은 조성 중이다.

[천아숲길]

천아숲길은 천아수원지에서 보림농장 삼거리까지 8.7km의 구간으로 

한대오름, 노로오름, 천아오름 등이 분포하고 있다.

한라산중턱 해발 1000 고지 일대에 

검뱅듸, 오작지왓이라고 불리는 '숨은물뱅듸'가 있고 

무수천 계곡으로 흘러가는 수자원의 보고인 광령천이 내려오는 곳에 

천아수원지가 있으며 인근에 어승생수원지가 위치한다.

 1100 도로변에서 한라산 둘레길 '천아숲길' 임도 2.2km 구간은 

잘 포장되어 계곡 입구까지 쉽게 접근이 가능하다.

[천아숲길 임도]

울창한 원시림 속 계곡에는 

무더위 속 기습폭우에 여름 색깔로 수채화를 그려내고 

누군가 탑을 쌓으며 소원을 빌었던 흔적 

여러 모양의 돌탑 너머로 천아오름 능선이 눈에 들어온다.

[매미]

계곡을 가로질러 깔딱 계단을 오르면 

잘 정비된 제주조릿대 길이 길게 이어지고 

나뭇잎이 주는 풋풋한 향기와 우렁찬 매미소리는 청량감을 더해준다.

[표고재배장]

신록이 만들어낸 색채는

 

열두 폭 병풍에 수채화를 그려내듯 마법 같은 풍광이 펼쳐진다.

여름이 짙어지면서 등으로 전해지는 열기 

나뭇잎 사이로 들어오는 햇살과 계곡의 물소리,

뺨에 닿는 기분 좋은 작은 바람까지 제대로운 여름을 만났다. 

[막다른 길]

끝없이 펼쳐지는 제주만의 독특한 숲길은 

 

길 모퉁이를 지나면서 새로운 풍경이 기다리고 

여름향기의 주인공처럼 아름답고 멋스러운 길이 계속 이어진다.

[동양달팽이]
[제주조릿대 길]

연초록의 부드러운 봄의 새순은

여름 뜨거운 햇살에 푸르름을 더해가고 

한 발짝 내디딜 때마다 기분 좋은 소리를 내는 초록의 제주조릿대 

여름이 깊어가면서 여러 빛깔의 표정을 만들어낸다.

[때죽나무]
[정금나무]
[산초나무]
[좀깨잎나무]
[호장근]
[덩굴곽향]
[뱀톱]
[제주조릿대]

숲은 그 자체가 하나의 생명체다.

오랜 세월 돌과 뒤엉킨 나무의 끈질긴 생명력, 

조용한 듯 하지만 햇빛과의 전쟁을 치르며 

숲 속은 저마다의 특별한 모습으로 최선을 다해 살아간다.

[수정란풀]
[백운란]
[사철란]
[붉은사철란]
[으름난초]

비에 젖은 여름이 짙어가는 숲길 

조릿대 사이로 으름난초의 빨간 열매가 얼굴을 내밀고 

습한 기온과 후덥지근한 날씨는 

형형색색의 버섯들이 꽃보다 더 아름다운 모습으로 피어난다.

[말불버섯]

포자 방출하는 버섯의 신비로움 

빗방울이 떨어지거나 강한 바람이 불면 구멍을 통해 포자가 자연스럽게 방출한다.

버섯은 몸체에 잎, 줄기, 뿌리의 구별이 없는 균사(菌絲)로 이루어지고, 

포자로 번식을 한다.

[붉은창싸리버섯]
[노란창싸리버섯]
[좀나무싸리버섯]
[마른가지선녀버섯]
[무당버섯속]
[너털거북꽃구름버섯]
[삼나무]

수직의 삼나무 숲길을 지나 

노로오름으로 가는 등성이는 제주조릿대가 점령을 해버렸다.

여름향기로 가득 찬 밀림을 방불케 하는 건강한 숲 

걸을수록 묘한 매력에 빠져든다.

[천아숲길 끝지점이자 돌오름길 시작지점]

초록 사이로 드러난 숲길을 천천히 걸으며 

나무들과 이야기도 나누고 나무 향을 맡으며 숲이 주는 소리를 듣다 보면 

살짝 보이는 하늘 위로 뭉게구름이 지나가는 소리마저

너무나도 아름다운 여름 숲길을 실컷 만났다.

고은희

한라산, 마을길, 올레길, 해안길…. 제주에 숨겨진 아름다운 길에서 만난 작지만 이름모를 들꽃들. 고개를 숙이고 납작 엎드린 생명의 꽃들과 눈을 맞출 때 느껴지는 설렘은 진한 감동으로 남습니다. 조경기사로 때로는 농부, 환경감시원으로 주어진 일에 최선을 다하며 평범한 일상의 아름다움을 담고픈 제주를 사랑하는 토박이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르방 2021-08-11 10:19:28
다음주 1곳을 정해서 걷고 싶네요
항상 잘 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