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2-05-28 12:18 (토)
제주 소상공인 “거리두기 4단계 유감…피해 최소화 대책 나와야”
상태바
제주 소상공인 “거리두기 4단계 유감…피해 최소화 대책 나와야”
  • 조수진 기자
  • 승인 2021.08.17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2일 제주국제공합 대합실에서 제주특별자치도소상공인연합회가 안심제주, 건강제주 만들기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소상공인연합회)
지난 12일 제주국제공합 대합실에서 제주특별자치도소상공인연합회가 안심제주, 건강제주 만들기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소상공인연합회)

제주특별자치도가 오는 18일 0시부터 제주형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를 시행하기로 결정한 데 대해 소상공인들이 유감을 밝혔다. 

17일 제주특별자치도소상공인연합회(회장 박인철)는 “거리두가 격상에 따라 사실상 제주도는 봉쇄 조치에 처하게 된 데 대해 유감의 입장을 밝힌다”며 “제주도는 4단계 격상으로 인한 소상공인들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제반 대책을 마련해야 하고 구만섭 도지사 권한대행은 조속히 면담 요청에 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앞서 4단계를 시행 중인 수도권 등에서 소상공인들의 피해가 극심했다”며 “같은 상황이 제주도에도 그대로 펼쳐질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우려했다. 

그러면서 △3인 이상 모임금지 등 방역 수칙 제주도민/입도객 구분 적용 △제주도 입도객 자가검사 대폭 확대 △ 제주도 특화 소상공인 재난지원금 지급 대책 마련 △제주특별자치도지사 권한대행 면담 요청 △코로나 예방접종이나 검사를 특정 지역에서 벗어나 찾아가는 행정서비스 실시 등을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제주도의원 영수증 떼어가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