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2-05-28 12:18 (토)
안동우 제주시장 “추석 연휴 각종 종합대응책 마련 철저 기해야"
상태바
안동우 제주시장 “추석 연휴 각종 종합대응책 마련 철저 기해야"
  • 김재훈 기자
  • 승인 2021.09.01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도 예산편성 관련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 지원사업 발굴당부

안동우 제주시장은 1일 오전, 각 국장 및 읍면동장 등 전 간부 공무원이 참여한 가운데 9월 시정시책 공유 간부회의를 주재했다.

이번 회의는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격상에 따라 PC영상 회의로 대체됐다.

 이 자리에서 안 시장은 추석 연휴 종합상황실 운영, 재난 대응체계 및 응급의료체계 추진 계획, 제주형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격상 관련 방역 체제,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 현황 등에 대해 보고를 받고 이에 대한 대책을 논의했다.

안동우 시장은 "먼저 공직자 개인의 일탈행동으로 인해 일선 현장에서 묵묵히 일하는 제주시 전체 공직자 여러분들이 마음의 상처를 입은 만큼 다시 한번 심기일전이 필요한 시기"라며 "이처럼 공직자의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해 제주시장으로서 시민과 제주시 공직자 여러분들에게 유감의 뜻을 전한다"고 밝혔다.

안동우 시장은 또 "추석 연휴가 다가옴에 따라 공직 기강을 더욱 철저히 점검해야 한다"면서 "제주시 전 공직자가 청렴 교육을 이수하고 감찰부서에서는 보다 세밀한 지도점검을 해줄 것"을 주문했다.

안동우 시장은 이번 추석 연휴는 5일로, 기간이 긴 만큼 관련 대응책 마련에도 아낌없는 노력을 기울여줄 것을 지시했다.

안 시장은 "이번 주와 다음 주말은 도민들이 벌초를 가장 많이 하는 시기로 벌초 기간 동안 시민들이 조상의 음덕을 기리며 벌초를 하고 난 후 사회적 거리두기에도 적극적으로 협조할 수 있도록 홍보를 해달라"면서 "추석 연휴 기간에 각종 종합상황실을 차질 없이 운영하는 동시에 민생과 직결되는 쓰레기 및 상하수도 등 생활 민원 문제 등은 즉시 해결될 수 있도록 연휴 종합대책 마련에도 만전을 다해줄 것"을 강조했다.

안 시장은 "금년 연말이 지나면 코로나 상황이 2년째를 맞는다"면서, "내년도 예산편성 사업 발굴 시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들이 경제 회생 불능 상황을 겪고 있는 것을 고려해 지원사업 발굴 등에 더욱 신중을 기해달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제주도의원 영수증 떼어가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