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2021-10-17 13:45 (일)
원희룡 공약 4차산업혁명 펀드 특혜 의혹...도청 압수수색
상태바
원희룡 공약 4차산업혁명 펀드 특혜 의혹...도청 압수수색
  • 김재훈·박소희 기자
  • 승인 2021.09.15 2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적절한 술자리 의혹 도청 소속 공무원 2명 입건
경찰, 도청 미래전략국과 관련 유흥업소 압수수색
공무원 핸드폰과 업소 장부 등 압수...수사에 속도
제주도청사(사진=제주투데이 DB)
제주도청사(사진=제주투데이 DB)

특정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특혜 논란이 있는 고위공무원 2명이 입건된 가운데 제주경찰이 도청 등을 대상으로 압수수색에 나섰다. 

15일 제주경찰청에 따르면 도청 고위 공무원 2명을 최근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

또한 J업체 관계자와 도청 고위 공무원들이 사업 특혜 연장선으로 술자리를 가졌다는 의혹이 제기됨에 따라 지난 14일 도청 미래전략국과 B유흥주점을 대상으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경찰은 입건된 공무원들의 휴대전화를 압수했으며 디지털 포렌식 등을 통해 수사에 속도를 낸다는 입장이다. 유흥업소 술자리 거래장부 등도 확보한 상태다. 

이번 특혜 의혹은 원희룡 전 제주지사 핵심 공약인 4차산업혁명 전략펀드와 관련해 고위 공무원과 업자가 부적절한 술자리를 가졌다는 국민권익위원회로 관련 신고가 들어가면서 수면 위로 떠올랐다. 

원 전 지사가 "펀드의 투자 환수 및 이익 배당을 통해 도민 모두에게 투자 이익이 공유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제시한 2000억원 규모의 제주 4차산업혁명 전략펀드 조성사업은 추진 당시 그 현황 및 실적이 투명하게 공개되지 않아 '깜깜이 펀드'란 지적이 있었다. (☞관련기사 : 원 지사 공약 ‘4차산업혁명 전략펀드’...투자 대상·성과 비공개 '깜깜이')

제주투데이가 입수한 자료에 의하면 2018년 조성된 제주4차산업 제1호 펀드 '인라이트 4호 NJI(New Join Industry) 펀드'는 디지털융합 산업분야 등으로 150억 원 규모다.

2019년 조성된 제2호 펀드 'WE 지방기업육성펀드1호'는 물류산업, 신재생에너지, 바이오산업분야 등에 160억원 규모로 꾸러졌다. 

이 외에도 지난해 제주도는 143억원 규모로 해양바이오, 해양에너지, 스마트항만 등 해앙신산업분야 3호 펀드 조성도 추진한다고 밝힌 바 있으며, 해양신산업 분야에 선정된 '인라이트벤처스'와 25억원 규모로 출자의향서를 체결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