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2021-10-17 13:45 (일)
위성곤 의원 '도시농축협, 농협정체성 상실 심화'
상태바
위성곤 의원 '도시농축협, 농협정체성 상실 심화'
  • 김재훈 기자
  • 승인 2021.09.24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시농축협이 농협 브랜드로 받는 혜택에 비해 정체성 상실 현상이 심화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위성곤 의원에 따르면, 도시농축협은 농촌농협이 제공하는 농협의 브랜드 이미지로 도시지역 소비자를 대상으로 안정적인 영업활동을 하고 수익을 창출할 뿐만 아니라 정부에서 농업농촌 지원 목적으로 농축협에 각종 세제혜택, 정책사업 대행 등을 지원하고 있지만 사실상 농협으로서의 정체성을 상실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위성곤 의원은 농협중앙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인용하며 이 같이 밝혔다.

위 의원은 "실제로 도시농축협은 비과세예탁금 혜택을 통한 예수금 확대로 신용수익이 대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평균 비과세예탁금 규모는 도시농축협이 조합평균 1조 360억원으로 도시외농축협의 1,950억원에 비해 5.3배나 많았고, 도시농축협의 평균 신용사업 당기순이익은 69억원에 달해 도시외농축협의 19억에 비해 3.6배에 달했다. 이에 따른 조합평균 손익은 도시농축협이 41억원으로 도시외농축협의 10억원에 비해 3.9배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또 "도시농축협은 농협 본연의 역할인 조합원을 위한 경제사업의 비중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지난해 말 기준 전체매출액에서 경제매출액이 차지하는 비중이 도시외농축협은 75.8%에 달했지만 도시농축협은 58.3%로 낮았다. 경제매출액에 마트 판매액(비농산물포함)이 포함되기에 이를 제외한 농산물 구매·판매사업 비중은 훨씬 낮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이어 "뿐만 아니라 그동안 도시농축협과 농촌농축협간 불균형 심화에 대한 비판도 상당히 제기되어 왔다. 도시농축협이 엄청난 수익을 소수의 소속 조합원과 임직원에게만 배당·환원사업·보수 형태로 제공하고 있다는 내외부의 지적이 끊이질 않았던 것이다. 따라서 농촌지역 농협의 상대적 박탈감도 증가할 수밖에 없는 실정이다. 실제로 지난해 말 기준 도시농축협의 조합원 1인당 평균 배당금은 136만원으로 도시외농축협의 33만원에 비해 4배나 많았고, 조합원 1인당 교육지원사업비도 2.45배나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지적했다.

위 의원은 도시농축협이 이와 같은 혜택을 누리면서도 농업협동조합의 정체성을 놓치고 있다면서 정체성 회복의 필요성을 제기했다.

위 의원은 "도시농축협이 농업협동조합으로 정체성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농촌지역 농협에서 조합원이 생산한 농산물을 도시지역 소비자를 대상으로 판매하는 사업 확대에 사활을 걸어야 한다"면서 "도시농축협의 정체성 상실 현상이 지속된다면 도시농축협 개혁의 목소리가 농촌지역 농축협에서 나올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는 점을 농협중앙회와 도시지역 농축협이 심각하게 받아들여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