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2021-11-27 00:09 (토)
도, 내년까지 3만개 일자리 만들다겠다더니 고작 4000개
상태바
도, 내년까지 3만개 일자리 만들다겠다더니 고작 4000개
  • 박소희 기자
  • 승인 2021.10.14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399회 제주도의회 임시회 농수축위 행정사무감사서
2018년 수립 '제주 일자리 정책 5년 로드맵' 내년 만료
매년 5천개씩 5년간 3만개 일자리 창출 목표 '공염불'
제399 제주도의회 임시회 농수축위 행정사무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는 강성균 의원.
제399 제주도의회 임시회 농수축위 행정사무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는 강성균 의원.

 

2018년 수립한 '제주 일자리 정책 5년 로드맵' 추진 기간이 내년 만료되지만 총 3만개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는 제주도 목표는 공염불에 그칠 것으로 보인다. 

14일 농수축경제위원회 소속 강성균 의원(더불어민주당, 애월읍)은 14일 제399회 제주도의회 임시회 일자리경제통상국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총 6000개 일자리를 만들겠다면서 결론은 4000개 만드는 데 그쳤다"고 질타했다. 

그러자 최명동 일자리경제통상국장은 "5개년 목표는 3만개였다"고 정정하며 "목표 달성을 위해 노력했다. 청년 부분과 관련해서도 다른 시도보다 지역주도 청년일자리 사업, 청년취업지원희망프로젝트, 더큰내일센터 등 각별히 신경 써서 사업을 발굴하고 정책적  지원을 했다"고 해명했다. 

로드맵을 살펴보면 "더 많은 더 좋은 일자리 정책기조로 일자리 양과 못지 않게 일자리 질 개선에도 역점을 두겠다"면서 △일자리 중심 도정시스템 구축 및 미래 변화 선제적 대응 △미래유망 주력산업 육성 등을 통한 일자리 창출 △생활임금 확산 및 비정규직 감축을 통한 일자리 질 제고 △청년・여성・신중년 등 취업취약계층에 대한 맞춤형 지원을 정책 방향으로 삼고 있다. 

이를 위해 매년 5000개 씩 5년 간 3만개의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는 정책 목표를 세우고 있다. 

강 의원은 "로드맵이라면 정책 실현을 위한 구체적 방안인데 3만개 일자리를 창출한다고 해놓고 4000개에 그친 이유가 뭐냐"며 "계획을 부풀렸던 것인지, 제주도 의지가 없었는지, 그도 아니라면 판단과 분석을 잘못해서 계획 자체를 잘못 세운건지 대답하라"고 압박했다. 

그는 "만약 제주도가 일자리를 만들기 위해 지금까지 노력했다면 엉뚱한 곳에 노력한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이에 최 국장은 "코로나19로 인해 고용지표가 악화된 부분들이 있다"며 "앞으로 노력하겠다"고 하자 강 의원은 "코로나 핑계 대지 말라"면서 "코로나19가 확산되기 전인 2018, 2019년 제주 일자리 문제는 심각했다"고 일갈했다. 

이와 더불어 강 의원은 "청년 구직자 중 90%가 제주지역에서 일하기를 희망하고 있지만, 권역별 취업률을 살펴보면 제주지역 취업준비생의 취업률은 점점 감소하고 있다. 서울과 경기 지역은 점점 오르고 있는 것과 대비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더큰내일센터 등 제주도가 많은 예산을 들여 일자리 정책을 추진하는 것은, 단순히 자리를 몇개 늘리는 것이 아니라 평생 먹고 살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는 것 아니냐"면서 "제주도가 청년들에게 '장미빛 희망고문'을 하고 있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