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2021-11-27 00:09 (토)
“‘원희룡 측근’ 김상협 제주연구원장, 출장만 126일…대선 앞두고 부적절”
상태바
“‘원희룡 측근’ 김상협 제주연구원장, 출장만 126일…대선 앞두고 부적절”
  • 조수진 기자
  • 승인 2021.10.15 16:3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제주도의회 행자위, 제주연구원 대상 행정사무감사 실시
15일 제주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가 제주연구원을 상대로 진행한 행정사무감사에서 문종태 의원이 질의하고 있다. (사진=제주도의회 제공)
15일 제주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가 제주연구원을 상대로 진행한 행정사무감사에서 문종태 의원이 질의하고 있다. (사진=제주도의회 제공)

지난해 9월 제주도의회 인사청문회 당시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의 측근이라는 점 때문에 우려를 샀던 김상협 제주연구원장. 지난 1년 여 간 도외 출장만 126일을 다녀와 대선을 앞두고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15일 제주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위원장 이상봉)가 제주연구원을 상대로 행정사무감사를 실시하는 자리에서 문종태 의원(더불어민주당·제주시 일도1·이도1·건입동)은 이같이 질의했다. 

문 의원은 “제주연구원장의 총 근무일수가 334일인데 이중 도외 출장을 다녀온 일수가 126일이다. 이는 10일 중 4일을 출장을 간 것”이라며 “물론 학회 참석이나 심포지엄 참석하는 등 목적이 있겠지만 전부 출장지가 서울”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연구원장 청문회 때 당시 지사와의 가근한 관계에 대해 염려하는 부분을 질의했었다. 지금 대선을 앞둔 시기가 아닌가”라며 “출장을 가장한 대선을 앞두고 다른 목적이 있는 건 아닌지 합리적 의심이 든다”고 주장했다. 

15일 제주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가 실시한 행정사무감사에 김상협 제주연구원장(오른쪽)이 출석하고 있다. (사진=제주도의회 제공)
15일 제주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가 실시한 행정사무감사에 김상협 제주연구원장(오른쪽)이 출석하고 있다. (사진=제주도의회 제공)

그러자 김 원장은 “양심에 비춰서 제 활동은 연구원들이 다 보고 있고 그 결과에 대해 늘 소통하고 있다”며 “자신있게 제주와 제주연구원을 일했다라고 말할 수 있다. 어쩌면 코로나 상황이 아니었다면 좀 더 과감하게 서울에서 활동했을 것”이라고 답했다. 

이에 문 의원이 “그 말씀은 코로나 상황이 아니었으면 아예 서울에 사셨을 거란 얘기 아닌가”라고 따지자, 김 원장은 불쾌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또 이상봉 위원장은 “우려가 되는 건 최근 수도권도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였고 제주 역시 단계가 올라가면서 다들 심리적으로 위축된 시기였다는 것”이라며 “국외 출장이든 도외 출장이든 일정을 보류하거나 연기했어야 했다. 도민사회 정서와 상황을 고려했어야 했다”고 질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헛웃음 2021-10-15 21:14:57
제주연구원장이 서울을 연구했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