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2021-11-27 00:09 (토)
“제주도 서울본부, 원희룡 사퇴하니 대거 퇴직…밥벌이 자리인가”
상태바
“제주도 서울본부, 원희룡 사퇴하니 대거 퇴직…밥벌이 자리인가”
  • 조수진 기자
  • 승인 2021.10.15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이상봉 의원이 제주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가 도 서울본부를 상대로 실시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사진=제주도의회 제공)
15일 이상봉 의원이 제주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가 도 서울본부를 상대로 실시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사진=제주도의회 제공)

지난 8월 당시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지사직을 사퇴하자 직후 도청 서울본부 직원들이 대거 퇴직한 데 대해 누군가는 책임을 져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제주도 서울본부는 정원이 모두 14명이며 이중 1명은 지난 3월, 5명은 지난 8월10일 동시에 퇴직했다. 이들은 모두 임기제 공무원으로 국회 협력을 위해 개방형 직위로 채용됐다. 

15일 제주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가 도 서울본부를 상대로 실시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이상봉 위원장(더불어민주당·제주시 노형을)은 “도민의 혈세로 채용된 사람들이 원희룡 전 지사의 정치적 행보에 따라 퇴직한 것은 도민들에게 피해를 끼친 것”이라고 질타했다. 

이 위원장은 “서울본부의 역할이 중요하고 인력이 중요하다고 해서 4급에서 7급까지 임기제를 채용하지 않았느냐”며 “과거 서울본부 임기제 공무원들이 원 전 지사의 정치적 행보에 동행하는 부분에 대해 지속적으로 문제를 제기한 바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런 중대한 시기에 다시 처음부터 사람들 뽑아서 호흡 맞춰가면서 일하겠다는 게 이해가 안 간다. 앞으로는 결원이 생겨도 사람을 뽑지 말라”며 “서울본부 자리가 누구 밥법이를 채워주는 자리가 아니다. 도민 혈세다. 누군가는 사과를 하고 책임을 져야 하지 않겠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강영진 서울본부장은 “당장 대체할 최소한의 인력만 요구했고 4급은 요구하지 않았다”며 “업무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답했다. 

앞서 강철남 의원은 “지나치게 개방형 직위 비율이 높아서 일시적으로 퇴직했을 때 지금처럼 문제가 생긴다”며 “조직의 원활한 운영과 다른 조직과의 형평성, 도민들이 보는 눈 등을 고려해 조직 진단을 다시 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은 제주4·3특별법 전부개정의 후속조치인 보완입법 통과 등 국회 대응이 매우 중요한 시점이라 서울본부의 역할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데 직원들이 대거 퇴직해서 걱정”이라며 우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