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2021-11-27 00:09 (토)
평화활동가 송강호 박사 오는 28일 가석방 확정
상태바
평화활동가 송강호 박사 오는 28일 가석방 확정
  • 박소희 기자
  • 승인 2021.10.25 16:3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강호 박사(사진=강정친구들 제공)
송강호 박사(사진=강정친구들 제공)

 

제주해군기지 파손 혐의로 징역 2년을 확정받은 평화활동가 송강호 박사가 가석방된다.

㈔개척자들에 따르면 지난 8월 26일 형기 70%를 마친 송 박사에 대한 가석방 신청서를 제출, 가석방 심사를 통과해 오는 28일 출소한다. 

송 박사가 철조망을 뚫고 해군기지에 들어간 것은 지난해 3월 7일. 구럼비 발파 8주년을 맞아 기도를 드리기 위해 해군에 수차례 방문 요청을 했지만 거절당했다. 이에 송 박사는 철조망을 잘랐고, 그는 수변공원에 남은 구럼비에 앉아 기도 드렸다. 당시 송강 박사는 “군사기지 없는 평화의 섬” 류복희씨는 “구럼비야 봄잠 잘 잔?” 문구가 적힌 현수막을 들고 있었다.

그로부터 20여일이 지난 30일 해군의 고소로 구속, 1심을 맡은 제주지방법원 재판부는 징역 2년을 선고했으며(2020년 9월 24일) 항소심 재판부는 원심을 유지했다(2021년 3월 31일). 대법원 역시 지난 6월 30일 상고를 기각, 형이 확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동자 송강호 가석방 반대! 2021-10-25 19:24:14
지난 2020년 3월 7일 구럼비 발파 8주년때 허가없이 동방파제 멧부리 일대 철조망을 절단하여 공범자 류복희와 제주기지전대에 무단침입한 주동자 송강호의 가석방을 절대 환영할 수 없다!

또 다시 무단침입하면 가차없이 사살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