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2-06-30 19:57 (목)
오영훈 "코로나19 경제충격 큰 제주...시·군·구 조정교부금 배부해야”
상태바
오영훈 "코로나19 경제충격 큰 제주...시·군·구 조정교부금 배부해야”
  • 김재훈 기자
  • 승인 2021.10.26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영훈 의원 “코로나19 경제충격 제일 큰 제주, 국가재정 이전재원 증가율도 꼴찌”
제주, 국가재정 이전재원 증가율 2.5% … 전국 평균 27.2%에 한참 못미쳐
오영훈 의원,“제주에도 시·군·구 조정교부금 배부해 재정균형 맞춰야”

시·군·구 조정교부금 배부를 통한 재정균형을 맞춰 코로나19로 큰 피해를 입은 제주 경제가 회복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제주 지역의 경제적 피해가 큰 것으로 나타나, 이에 대한 대책이 요구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제주시을 오영훈 의원은 코로나19 발생이 제주 지역 경제성장률에 큰 악영향을 끼쳤으며, 제주의 지방세와 지방교부세 수입에도 큰 영향을 끼쳤다고 밝혔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오영훈 의원이 산업연구원의 ‘코로나 팬데믹의 국내 지역경제 영향’ 자료를 통해 확인한 바에 따르면, 코로나19 발생으로 제주의 경제성장률은 –9.0%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음식·숙박업의 비중이 높고, 운수업과 문화 및 기타 서비스업의 비중이 높은 제주의 특성 탓이다.

코로나19로 제주경제의 타격이 크지만, 국가재정의 지역별 이전재원 증가율에서 제주가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2020년 광역자치단체 결산 공시자료에 따르면, 지방교부세와 각종 보조금 등 국가재정의 전체이전재원 증가율을 살펴보면 제주는 2.5%로 전국에서 가장 낮다.

반면, 서울의 증가율은 64.9%, 경기는 52.3%로 전국 평균인 27.2%에 비해 훨씬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로 인한 피해가 타 지역에 비해 적은 지역임에도 불구하고, 국가재정의 지역별 이전재원 증가율은 높아 균형발전에도 역행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오영훈 의원은 “코로나19로 지역별 경제 충격이 다른만큼, 이를 완화할 수 있는 적극적 재정대책이 필요하다”며, “특히 제주특별자치도는 기초자치단체를 포함하는 개념임에도 기초자치단체가 없다는 이유로 시·군·구 조정교부금이 배분되지 않는 불이익이 발생하고 있다”고 말했다.

더불어 오 의원은 “재정분권 2단계 시행 시, 조정교부금 배분대상에 제주를 포함할 수 있도록 제도적인 개선이 이루어져 지역별 재정 균형을 이뤄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