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2-05-25 19:32 (수)
과도한 택배 도선료, 도민이 결정하는 조례안 주민발의 추진
상태바
과도한 택배 도선료, 도민이 결정하는 조례안 주민발의 추진
  • 조수진 기자
  • 승인 2021.11.09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진보당 제주도당 기자회견서 공식 서명운동 개시 알려
9일 오전 진보당 제주도당이 기자회견을 열어 택배 표준도선료 조례안 주민발의를 위한 서명운동을 시작했다고 밝히고 있다. (사진=조수진 기자)
9일 오전 진보당 제주도당이 기자회견을 열어 택배 표준도선료 조례안 주민발의를 위한 서명운동을 시작했다고 밝히고 있다. (사진=조수진 기자)

육지부를 오가는 배달 비용에 따라붙는 도선료(배를 도선해준 대가로 도선사에게 지불하는 돈)를 제주도민이 직접 결정하는 조례안을 발의하려는 움직임이 시작됐다. 

9일 오전 진보당 제주도당이 제주도의회 의사당 1층 도민카페(옛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택배 표준도선료 조례안 주민발의 공식 서명운동의 개시를 알렸다. 

진보당 제주도당에 따르면 선거대책본부와 중앙당 정책위원회 등과 긴밀히 의논해 제주도민이 직접 택배 표준도선료를 결정하는 내용을 담은 조례안을 마련했다. 

해당 조례안은 △도지사가 표준 도선료 책정 등에 대한 전반 사무 및 정책 집행의 책무 명시 △도선료 실태조사 매년 실시 △표준 도선료 산정위원회 구성 및 설치 등을 담고 있다. 

9일 오전 진보당 제주도당이 기자회견을 열어 택배 표준도선료 조례안 주민발의를 위한 서명운동을 시작했다고 밝히고 있다. (사진=조수진 기자)
9일 오전 진보당 제주도당이 기자회견을 열어 택배 표준도선료 조례안 주민발의를 위한 서명운동을 시작했다고 밝히고 있다. (사진=조수진 기자)

이날 도당은 “부당한 택배 도선료 문제가 불거진 지 4년이 됐고 도민이라면 누구나 불합리한 도선료 문제 해결을 요구하고 있지만 이를 해결해 준 정치인은 아무도 없었다”며 “도민보다 재벌의 돈벌이가 더 우선이었고 힘은 있지만 의지가 없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제주도민이 직접 결정하는 ‘표준도선료제도’를 도입하기로 방향을 결정했다”며 “해당 제도 조례안에 담긴 정신은 ‘제주도민이 직접 결정하자’는 것이다. 기성의 보수양당들은 제주도민을 표로만 여기고 불편함과 차별과 불합리함을 개선하기는커녕 해결할 의지가 없었다”고 밝혔다. 

9일 오전 진보당 제주도당이 기자회견을 열어 택배 표준도선료 조례안 주민발의를 위한 서명운동을 시작했다고 밝히고 있다. (사진=조수진 기자)
9일 오전 진보당 제주도당이 기자회견을 열어 택배 표준도선료 조례안 주민발의를 위한 서명운동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사진=조수진 기자)

도당은 주민발의 청구 서류를 제출해 지난 5일부터 공식적인 서명운동에 착수했다. 지난 8일엔 서명운동을 집행할 70여명의 인력을 마련하게 됐다. 이날부터 도내 아라동과 연동 등 동지역을 중심으로 총 19개 지역을 1차 서명운동으로 선정, 2차로 도내 모든 지역으로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 

서명운동은 통행이 많은 길거리, 대형마트앞, 대형병원앞 등과 120여곳의 노동현장에서 동시 다발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한편 주민발의 서명은 1012명 이상이면 발의가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