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2-05-24 20:55 (화)
제주도교육청, 내년 학습회복 위해 예산 집중편성
상태바
제주도교육청, 내년 학습회복 위해 예산 집중편성
  • 조수진 기자
  • 승인 2021.11.10 1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년 교육비 특별회계 세입·세출 예산안’ 확정
10일 오전 이석문 제주도교육감(왼쪽)이 도교육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2022년 교육비 특별회계 세입·세출 예산안’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제주도교육청 제공)
10일 오전 이석문 제주도교육감(왼쪽)이 도교육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2022년 교육비 특별회계 세입·세출 예산안’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제주도교육청 제공)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이 내년 학생들의 학습 회복을 위해 예산을 집중 편성한다. 

10일 오전 이석문 교육감은 도교육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2022년 교육비 특별회계 세입·세출 예산안’을 확정해 도의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내년 본예산은 1조3651억원으로 올해 본예산인 1조1699억원보다 1952억원이 늘어난 규모다. 

세입 예산은 경기 회복세에 따라 세수 여건이 좋아져 보통교부금을 중심으로 올해보다 16.7% 증가했다. 주요 세입재원은 △보통교부금 및 특별교부금 등을 포함한 중앙정부이전수입 1조 735억원 △지방자치단체 이전수입 2485억원 △자체수입 179억원 등이다. 

주요 세출 예산은 △모든 아이를 위한 학습회복 575억원 △건강하고 안전한 학교 1009억원 △학생 맞춤형 통합 지원 165억원 △역량을 키우는 교육과정 운영 115억원 △4차 산업혁명 시대 미래교육 및 기후위기 대응 지구 생태시민교육 391억원 △제주형 교육자치 강화 1159억원 등이다. 

도교육청은 특히 특히 내년 학교 현장이 자율성과 책무성을 최대한 발휘해 아이 한 명, 한 명의 회복에 집중할 수 있도록 ‘학교 기본운영비 편성 및 지원 구조’를 현장 중심으로 재편했다. 

또 축제와 1회성 행사, 국외 연수 등의 예산을 최대한 줄여 이를 학교 기본 운영비로 투입했다. 이에 따라 내년 학교 기본경비는 올해 698억 5500만원보다 4% 늘어난 726억 5400만원으로 편성됐다. 

학교 기본경비를 필요할 때마다 신속하고 자율적으로 쓸 수 있도록 목적사업비 비중을 최소화한다. 이를 위해 공모사업 34개를 ‘학교자율선택제’사업으로 추진하는 등 목적사업 106개 사업을 학교 기본경비로 통합 지원한다. 

이석문 교육감은 “모든 아이들과 도민들이 함께 일상을 회복할 수 있도록 모든 노력과 지원을 다할 것”이라며 “안전과 복지를 밑바탕으로 하면서 그 위에서 회복을 꽃피우고 ‘아이 한 명, 한 명이 존중받는 교육’의 미래를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