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2-05-28 12:18 (토)
제주녹색당 “도, 관광개발사업장 사업변경 신청 불허해야”
상태바
제주녹색당 “도, 관광개발사업장 사업변경 신청 불허해야”
  • 조수진 기자
  • 승인 2021.11.23 1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녹색당은 31일 오후 2시 제주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주 도정의 카본프리 아일랜드 정책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사진=박소희 기자)
제주녹색당이 지난 5월31일 오후 제주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주 도정의 카본프리 아일랜드 정책을 강도 높게 비판하고 있다.(사진=박소희 기자)

최근 제주특별자치도가 기간연장 등 사업변경을 신청한 관광개발사업장에 대해 개발사업 심의를 추진하는 가운데 신청을 불허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23일 제주녹색당은 논평을 내고 “지난 18일 도는 사업변경을 신청한 14개 관광개발사업장(관광사업 8개, 유원지 6개)에 대해 개발사업심의와 열람공고를 추진한다고 밝혔다”며 “이중 50만㎡ 이상 대규모 개발사업은 묘산봉관광단지, 수망관광지 등 8곳으로 11월 중에 개발사업심의위원회 심의와 관계부서 협의 등을 거칠 계획이고, 50만㎡ 이하 사업은 남원유원지, 토산관광지 등 6개소로, 11월 중 사업 열람공고와 관계부서 협의 등을 진행한다고 밝히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19일과 22일 열람공고가 나간 관광개발사업장 8곳 중 제주헬스케어타운(153만9000㎡)과 우리들메디컬(126만7000㎡)의 경우 50만㎡ 이상 대규모 개발 사업임에도 불구하고 개발사업심의위원회가 아닌 열람공고를 실시한 이유가 무엇인냐”며 “각각 6년과 3년간 사업비 투자를 위해 기간을 연장하겠다는 내용”이라고 지적했다. 

또 “제주도 평균기온이 지구 평균기온보다 상승한 주요 원인은 개발로 인한 녹지의 훼손”이라며 “‘탄소 없는 섬’을 지향하는 제주도가 시대에 역행하는 결정을 내리지 않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녹지를 훼손하는 개발사업 절차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아울러 “원희룡 전 도지사의 송악선언을 떠올린다면 동물테마파크 사업에 대해 이번 기회에 종지부를 찍어야 한다”며 “또 ‘제주특별자치도 각종 위원회 설치 및 운영 조례’는 “위원회의 회의는 공개를 원칙으로 한다”고 명시하고 있다. 제주도는 23일 개최예정인 개발사업심의위원회에 주민의 참관을 허용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제주도의원 영수증 떼어가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