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2022-05-17 01:20 (화)
4·3항쟁 73주년 4.3예술아카이브 프로젝트3 ‘기억 기록 사진전’ 개최
상태바
4·3항쟁 73주년 4.3예술아카이브 프로젝트3 ‘기억 기록 사진전’ 개최
  • 박소희 기자
  • 승인 2021.11.30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4.3, 이 아픔을 30 여 년간 카메라에 담아낸 사진기록전 ‘기억 기록 사진전’을 개최한다.

제주특별자치도 후원으로 (사)제주민예총(이사장:이종형) 주최, (사)탐라사진가협의회(회장 김명선)가 주관하며 2021 4.3항쟁 73주년 4.3문화예술축전의 마지막 일정으로 4.3예술아카이브 세 번째로 마련되었다. 11월 30일부터 12월 23일까지 포지션민제주에서 만나볼 수 있으며 관람시간은 오전11시부터 오푸6시까지아며 매주 월요일은 휴관이다.

이번 사진전은 (사)탐라사진가협의회가 1989년 제주의 시민사회단체들이 주최한 4.3추모제를 시작으로 유해발굴, 후유장애인, 해원상생굿, 가메기 모른 식게, 잃어버린 마을 등을 주제로 이어진 제주4.3 사진작품을 한 곳에 모았다.

2005년 창립한 탐라사진가협의회는 그동안 제주인의 시각에서 ‘아름다움의 제주’가 척박한 자연환경을 삶의 터전으로 살아가는 제주를 카메라 앵글에 담아냈다.

제주사회의 최대 아픔인 제주4.3이 과정속에 살ㄹ아 남겨진 자들의 슬픔을 기록하는 것 또한 탐라사진가협의회는 숙명으로 삼고 기획전시를 이어 왔었다.

다랑쉬굴, 가릿당동산, 현의합장묘, 정드르비행장 등의 유해발굴 현장에서 발굴된 유해로 시작되는 전시장에는 국가로부터 외면당한 채 살아야 했던 제주4.3 후유장앤인의 모습과 문화예술과 토속신앙인 굿이 어우러져 유가족을 위로했던 해원상생굿, 4,3 당시 마을 전체가 불에 태워지면서 소실된 후 복구되지 않은 ‘잃어버린 마을’, 한날 한시에 300여명, 80여명의 목숨을 잃은 북촌리와 동복리에서 집전되는 ‘가메기 모른 식게’ 등의 사진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올해로 세 번째를 맞이하는 4.3예술아카이브는 4.3을 주제로 창작된 다양한 문화예술 결과물들이 4.3의 진상규명을 이뤄내는데 지대한 역할을 했음에도 그러한 역할에 비해 4.3예술과 관련된 기록들은 파편화되어 개인 또는 단체가 관리하면서 대다수 소실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보다 체계적인 기록 관리를 통해 과거를 기억하고 후세에 전승하는 매개로 활용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