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2-05-25 18:39 (수)
“‘혈세 먹는 하마’ 제주 버스준공영제→공영제로” 도민 청원 도의회 제출
상태바
“‘혈세 먹는 하마’ 제주 버스준공영제→공영제로” 도민 청원 도의회 제출
  • 조수진 기자
  • 승인 2021.12.07 1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정의당 제주·민주버스 제주 보도자료 발표
정의당 제주도당이 제주시청 앞에서 버스공영제 확대를 위한 서명운동을 벌이고 있다. (사진=정의당 제주도당)
정의당 제주도당이 제주시청 앞에서 버스공영제 확대를 위한 서명운동을 벌이고 있다. (사진=정의당 제주도당)

매년 1000억원에 가까운 세금이 들어가고 있지만 버스회사들의 방만 운영과 행정의 부실감독 등으로 논란이 끊이지 않는 제주 버스준공영제.

이 같은 한계를 드러내고 있는 버스 준공영제를 완전공영제로 전환하기 위한 공론화가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7일 정의당 제주도당과 민주버스본부 제주지부는 지난 10월부터 진행한 ‘버스공영제 확대를 위한 청원 서명운동’을 통해 도민 1000명이 서명에 동참, 도의회에 청원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대표 청원인은 안용권 민주버스본부 제주지부장, 소개의원은 정의당 고은실 도의원이다. 

정의당 등은 “‘불안정한 배차 간격과 불합리한 버스 노선으로 기존 버스 운영에 불만이 많았고 서비스 개선을 위한 행정당국의 노력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다수를 이뤘다”며 “막대한 세금이 버스회사에 지원되지만 그에 비해 도민 만족도는 현저히 떨어진다는 의견도 많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회사들의 방만 운영, 도민수송 분담률 감소, 버스노동자들의 처우개선 부족, 행정의 부실감독 등으로 준공영제는 명백한 한계를 드러내고 있다”며 “교통복지, 공공서비스 확대 등 공공성과 이동권을 보장하기 위해 버스 공기업 설립 등 근본적 해결책으로 버스 공영제를 확대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지난 10월26일 정의당 제주도당과 민주버스본부 제주지부가 제주시청 앞에서 버스공영제 확대를 위한 서명운동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정의당 제주도당)
지난 10월26일 정의당 제주도당과 민주버스본부 제주지부가 제주시청 앞에서 버스공영제 확대를 위한 서명운동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정의당 제주도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