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2-05-19 14:52 (목)
[제투, 연중캠페인]"동물과 평화로운 공존 꿈꿔요" 제주동물친구들 김미성 대표
상태바
[제투, 연중캠페인]"동물과 평화로운 공존 꿈꿔요" 제주동물친구들 김미성 대표
  • 안태란 객원기자
  • 승인 2021.12.14 15:16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를 바꾸는 사람들-자원봉사 캠페인8
제주동물친구들 김미성 대표
제주동물친구들 김미성 대표

“인간과 비인간 동물들이 지구 구성원으로서 동등하게 존엄과 권리를 인정받아 평화롭게 공종하는 세상을 꿈꾼다.” 제주동물친구들의 비전이다.

제주동물친구들은 위기와 어려움에 처한 동물들을 외면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모여 만든 동물보호단체다. 주변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유기견, 길고양이 보호활동에 주력하고 있다. 반려견 등록제도를 지역 사회 알리고, 길고양이 중성화 수술을 위한 포획 및 방사 활동도 전개하고 있다.

동물권 교육과 홍보, 제도 개선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치면서 동물권 및 동물복지 향상을 도모하고 있는 제주동물친구들.

제주동물친구들의 김미성 대표. 김미성 대표는 우연히 유기동물쉼터의 동물들을 돕기 위해 처음 발걸음을 내디뎠다. 이후 시간이 흘러 제주지역 동물을 보호하는 제주동물친구들의 대표를 맡게 됐다.

김 대표는 “20년 넘게 하던 직장 일도 매너리즘에 젖어 있었고, 퇴근길마다 들르던 어머니도 하늘로 떠나셨어요. 큰딸은 학교문제로 내 곁을 떠났고 정신없이 살아왔던 내게 갑자기  '시간'이라는 게 생겼던 거예요. 어느 날 갑자기 주어진 '시간'은 오히려 내게 허한 마음으로 다가왔고 우연히 유기동물쉼터에서 동물을 위한 나의 첫 봉사가 시작되었어요.”고 소회한다.

유기동물쉼터에서 봉사을 활동하며 만난 사람들이 좋았다. 봉사 후 서늘하게 이마를 식혀주는 바람이 허한 마음을 부드럽게 어루만져줬다. “동물을 위해 봉사하는 것이 아니라 내가 치유받는 느낌이었어요.”

“어느 날, 봉사가 끝나고 난 뒤였어요. 그날은 예정된 봉사 날이 아니었지만 갑자기 직장 일을 하다 말고 달려갔어요. 깨끗한 옷과 신발이 더러워졌고 그런 내 신발을 쉼터장님께서 허리를 굽혀 닦아주고 계셨던 거예요. 다시 직장으로 나가야 할 내가 걱정이 되셨던 거죠.”

“오랫동안 봉사활동을 해오신 분이 잠깐 들려 봉사흉내나 내고 있는 나의 신발을 닦아주는 모습에 어쩔 줄 몰라했던 기억이 나요. 큰 귀감이 되었어요. 정작 내가 봉사해야 할 동물들과 쉼터장님께 난 지금까지 무슨 봉사를 했을까. 봉사를 하긴 한 걸까, 라는 생각이 들어요.”

김 대표에게 봉사는 곧 ‘섬김’이다. “나의 경력, 지식, 재산이 어떠하든 상관없이 봉사자의 이름을 건 순간, 나는 내가 간 그 공동체에 대한 섬김의 자세를 가져야 하는 것 같아요. 아주 간혹이지만, 봉사현장에는 도움이 필요한 '약자'가 있고 나는 그 '약자'를 돕기 위해 와준 구세주인 양 행세하는 경우도 없지 않아요. 세월이 흘러 이제는 내가 봉사를 진행하는 입장이 되어보니, 당시 내 모습에는 '허세'가 들어 있지 않았나 싶어 부끄러운 마음도 없지 않아요.”

제주동물친구들은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동물보호단체이니 동물 구조 등 동물을 직접 상대하는 봉사의 비중이 적지 않다. 하지만 그 외에도 만만치 않은 일들이 기다리고 있다.

구조동물이 입양처를 찾을 때까지 편히 쉴 수 있도록 임시로 보호해 주는 임시보호 봉사, 구조용품들을 세척하고 소독하는 봉사, 길고양이에게 깨끗한 밥자리를 제공하는 길고양이 급식소관리봉사, 길고양이 중성화 수술을 위해 포획하기 위한 봉사, 가가호호 집집마다 찾아다니며 동물보호전단지를 나눠드리며 교육하는 일 등.

다양한 연령과 다양한 생각을 가진 분들이 봉사에 참여하다 보니 상상치도 못할 일들이 일어나기도 한다. 김 대표는 “매번 새로운 일들의 연속이에요. 마음 다치는 일도 없지 않지만, 동물을 돕기 위해서는 스스로의 마음도 건강하게 가꿔 나가야 하는 것 같아요.”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도랑도랑 2021-12-14 18:28:04
안태란기자.두번다시 이신문 보지않게 수쓰는건가요,! 고양이 버린사람한테 평화 운운하다니 이기사 내리세요..

답답해 2021-12-14 18:22:47
말은 쉽습니다. 행동으로 실천하는 단체가 되길 바랍니다.
구조한 아이들 소식이나 입양홍보가 보이지 않네요.
순치안된다고 포기하지 마시고 동물단체답게 순치시키시고 좋은 곳으로 입양보내주세요. 올 겨울은 쉼터에 임보 맡긴 아이들이 혹한을 피할 수 있게 해 주면 좋겠네요. 플라시틱개집에 1미터줄은 동물단체가 구조해서 케어하고 있다고 보기는 힘들지 않을까요? 제발 부탁드립니다. 2년동안 실내에서 지내던 고양이들을 순치가 안된다고 방사한것처럼 개들도 순치 안된다고 방사하지 마세요. 그건 유기랍니다.
동물단체답게 끝까지 책임지시기바랍니다. 사랑으로 책임을 져야한다는 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