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2-05-25 19:32 (수)
고기철 청장 "제주경찰 인력부족 심각...관행 벗어나 관리자도 현장대응해야"
상태바
고기철 청장 "제주경찰 인력부족 심각...관행 벗어나 관리자도 현장대응해야"
  • 박소희 기자
  • 승인 2021.12.17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오전 취임식서 치안 거버넌스 확장과 현장 총력체계 구축 필요성 강조
(사진=제주경찰청)
고기철 신임 제주경찰청장 (사진=제주경찰청)

고기철 신임 제주경찰청장은 제주경찰 인력부족 문제를 거론하며 치안 거버넌스 확장과 현장 총력체계 구축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고기철 청장은 17일 오전 취임식 취임사를 통해 "현장 경찰관에게만 과중한 부담을 주는 현 체계에서 관련 기능과 관리자가 문제해결을 위해 적극적으로 개입하도록 변화해야 한다"면서 "한정된 인력·장비·예산을 통해 더 나은 성과를 내기 위해서는 기존의 관행을 벗어나야 한다"고 했다. 

고 청장은 "국민 관광지인 제주는 치안 이슈에 대해 매우 민감하고 전국적인 전파력이 매우 큰 특성이 있어 다른 어느 지역보다 신속하고 정확한 대응이 필요하다"며 "그럼에도 제주경찰의 현장부서 1인당 업무량은 전국 최상위권으로 다양한 치안수요에 적절히 대응하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이같은 문제를 타개하기 위해서는 ‘과학적 치안’ 개념을 도입해 치안에 관련된 각종 데이터를 분석, 범죄를 예측하고 선제적으로 대응함으로써 업무 효율성을 극대화 해야 한다고 했다. 

이제까지 담당 경찰관만 현장에 출동했던 기존 관행을 벗고 사안에 따라 과장 또는 서장이 함께 진출해 현장대응력을 강화하겠다고 약속했다. 

또한 아동, 여성, 노인 등 사회적 약자에 대한 신고에는 ‘민감대응시스템’을 가동해 위험을 예측·판단할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치안시책과 관련해서는 자치경찰위원회를 중심으로 도민과의 접점을 확대하고 각종 정책 수립과 점검에 도민이 직접 참여할 수 있도록 ‘제주도형 치안거버넌스’ 구축을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