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2-06-29 18:03 (수)
서귀포 치유의 숲, 올해 최우수 관광지 선정
상태바
서귀포 치유의 숲, 올해 최우수 관광지 선정
  • 박소희 기자
  • 승인 2021.12.20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총 6개소 우수 공영관광지 선정
서귀포 치유의 숲 조성사업 조감도.
서귀포 치유의 숲 조성사업 조감도.

서귀포 치유의 숲이 올해 제주도내 최우수 광광지로 선정됐다. 

제주특별자치도는 공영관광지 32개소를 대상으로 한 올해 공영관광지 운영평가를 통해 총 6개소를 우수 공영관광지로 선정했다고 20일 밝혔다.

우수 관광지로 선정된 공영관광지 6개소는 제주도지사 상장을 받는다.

이와 함께 최우수 관광지에 100만 원, 우수 관광지 각 70만 원, 장려상 관광지에는 각 50만 원의 상금이 주어진다.

올해 최우수 관광지는 서귀포 치유의 숲, 우수는 제주4·3평화공원과 제주해녀박물관, 장려는 제주현대미술관, 서귀포자연휴양림, 제주항일기념관이 꼽혔다. 

서귀포 치유의 숲은 관광약자(장애인, 임산부 등) 편의시설 제공 등 전반적인 만족도가 높다는 평가를 받았다.

우수 관광지로 꼽힌 제주4·3평화공원 및 제주해녀박물관은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 매력적인 콘텐츠가 높이 평가됐다.

도는 지난 9일 공영관광지 운영평가위원회 회의를 통해 지난 7월부터 11월까지 공영관광지 운영평가 결과를 심의·의결했다.

공영관광지 운영평가는 암행평가(40%), 서면평가(20%), 만족도 조사(40%) 항목으로 진행했다.

이와 별개로 '제주특별자치도 공영관광지 운영평가 조례' 제10조에 따라 전문조사기관에 의뢰해 평가대상 관광지 방문객을 대상으로 1:1 설문조사도 진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