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2-05-25 18:27 (수)
제주큰굿 국가무형문화재 지정
상태바
제주큰굿 국가무형문화재 지정
  • 김재훈 기자
  • 승인 2021.12.22 2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봄 날을 맞아 한 해의 무사안녕을 염원하는 탐라국 입춘굿이 4일 제주목관아 일원에서 마련됐다. @김동현 책임 에디터
서순실 제주큰굿보존회 대표(사진=제주투데이 DB)

‘제주큰굿’이 22일 국가무형문화재로 지정됐다.

제주큰굿은 지난 10월 문화재청 문화재위원회 심의 및 30일간의 지정예고 절차를 거쳐 국가무형문화재로 최종 지정됐다.

제주큰굿은 제주도 굿의 모든 의례와 형식을 사용해 7~14일간 진행되는 종합적이고 방대한 규모의 굿으로, 2001년 제주특별자치도 무형문화재가 됐다.

제주큰굿은 보세감상, 제오상계, 삼시왕맞이와 같이 자주 치러지지 않는 절차가 포함되는 등 제주 굿의 원형을 잘 간직하고 있다.

특히 제주어, 구비문학, 무속신앙, 음악, 무용, 연극 등 다양한 가치를 지니고 있어 제주 문화의 총체적 유산으로 평가받는다.

보유단체로는 ㈔제주큰굿보존회(대표 서순실)가 인정됐다. 이 단체는 2011년 제주큰굿의 원형 보존과 전승을 목적으로 설립된 단체로, 도 무형문화재 보유자인 서순실 대표를 중심으로 제주큰굿 전승에 힘쓰고 있다.

강만관 세계유산본부장은 “앞으로도 제주의 우수한 무형문화 자원을 체계적으로 보전·활용하고, 국내외에 알리는 일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