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2-05-19 02:33 (목)
제주도 비자림로 공사비 10억원 투입…“변경 협의 마무리 단계”
상태바
제주도 비자림로 공사비 10억원 투입…“변경 협의 마무리 단계”
  • 조수진 기자
  • 승인 2022.01.10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2022년 도시건설 분야 총 1490억원 투자
도 건설과장 “이달 중 환경청 협의 완료 목표”

 

비자림로의 벌목된 삼나무들(사진=제주투데이DB)
비자림로의 벌목된 삼나무들(사진=제주투데이DB)

보호종 서식지 파괴 및 환경 훼손과 부실 환경영향평가 등으로 공사가 중단된 비자림로 확장에 제주특별자치도가 올해 10억원을 투입한다. 

10일 도는 도민 주거안정과 건설경기 부양에 역점을 두고 올해 도시건설 분야에 총 1490억원을 투자한다고 밝혔다. 

건설 분야 중 지방도 개설사업에 비자림로 10억원이 포함되면서 도는 공사 재개를 강행할 것으로 보인다. 

현민철 도 건설과장은 “(영산강유역)환경청에서 요구한 내용을 설계에 반영하고 있는데 현재 마무리 단계”라며 “빠르면 이달 중으로 환경청과 협의까지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도는 지난해 4월 비자림로 공사 소규모환경영향평가 협의기관인 영산강유역환경청에 환경저감 대책 이행계획을 보완해 제출했다. 

계획에 따르면 도는 도로 폭 및 중앙분리대 폭을 축소하는 등 설계를 보완 및 변경하고 나무를 이식하며 논란이 된 애기뿔소똥구리 등 법정보호종을 포획 이주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한편 비자림로 도로 공사는 제주시 구좌읍 대천교차로와 금백조로를 잇는 2.9㎞ 구간 도로를 확·포장하는 사업으로 삼나무 대규모 벌채 논란이 일자 지난 2018년 5월 공사를 시작했다가 같은 해 8월 중단됐다. 

이듬 해인 2019년 5월 공사를 재개했다가 팔색조와 두점박이사슴벌레, 애기뿔소똥구리 등 법정보호종이 발견돼 지난 2019년 5월 공사가 두 번째 중단됐다. 

이후 환경청은 도에 환경영향 저감방안에 대한 검토의견서를 제시했고 이에 도는 중앙분리대와 갓길 폭 등을 축소하고 팔색조 등의 대체 서식지 마련을 대안으로 제출했다. 

하지만 이에 대한 협의가 이뤄지지 않았는데도 도가 지난 2020년 5월 공사를 재개했다가 환경청이 ‘사전 통보 의무 불이행’으로 공사 중단을 요청하자 과태료까지 물고 공사를 다시 멈췄다. 

이후 도는 계획 변경을 위한 용역을 발주하고 법정보호종 동물을 포획해 이주시키는 작업을 진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