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2-07-02 12:20 (토)
[길에서 만난 들꽃이야기] 서귀포 in 하영올레(1코스)
상태바
[길에서 만난 들꽃이야기] 서귀포 in 하영올레(1코스)
  • 고은희
  • 승인 2022.01.10 15:0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색 구간 '추억의 숲길' 

서귀포 비밀의 정원을 이은 도심 올레 길 '하영올레'는 

공원도 하영, 물도 하영, 먹거리도 하영인 서귀포의 특징을 담은 길로 

'많다'라는 뜻의 제주어 '하영'을 활용해서 '하영올레'로 부른다.

[하영올레]

아이들이 많이를 표현할 때 양팔로 큰 원을 그리는 표현을 간세에 표시했다.

[서귀포 시청 제1청사]

서귀포 in '하영 올레'는 총 22.8km로 

서귀포 도심 속 자원을 테마로 엮은 3개의 도보코스이다.

자연·생태를 주제로 한 1코스(8.9km, 5월 29일 개장) 

문화·먹거리를 중심으로 한 2코스(6.4km, 6월 26일 개장) 

하천·마을을 둘러보는 3코스(7.5km, 7월 31일 개장) 

서귀포 구시가지의 도심 속에서 자연과 문화를 함께 느껴보자는 취지로 전면 개장 

모든 코스의 시작점을 서귀포 시청으로 하고 있다.

[하영올레 전체 로드맵]

공원을 테마로 하는 하영올레 1코스(8.9km)는 

서귀포시청 제1 청사를 시작으로 

법장사 골목길~걸매생태공원~추억의 숲길~천지연폭포~서귀포 칠십리 시공원~새연교~

새섬~천지연 기정길~제주올레 여행자센터~아랑조을거리를 지나 

다시 시작점인 서귀포시청 제1 청사로 돌아오는 코스이다.

[안내센터 하영올레 시작스템프]

서귀포 원도심을 뜻하는 원 안의 간세 로고는 

제주도 꽃인 참꽃 색(마젠타)을 상징한다.

놀멍, 쉬멍, 걸으멍, 새경도 배래멍,

볼거리, 먹을거리, 즐길거리가 하영 있는 도심 속 올레길 

힐링의 길로 들어가 본다.

[방향 표지]

1코스와 3코스는 출발 후 일정 부분 코스를 같이 하는데 

이곳(전봇대)에서 1코스와 3코스는 방향을 달리한다.

제주올레는 파랑과 빨강의 리본으로 올레길을 안내했다면 서귀포 하영올레는 

건물 벽, 전신주, 담벼락, 바닥에 올레길 코스명과 방향을 안내한다.

출발 전에 하영 올레의 로고를 확인해보는 것도 좋다.

[풍경이 있는 오솔길]
[바닥에 있는 하영올레 표지]

꼬닥꼬닥 걸어서 떠나는 원도심 도보여행 

걸어서만이 볼 수 있는 골목길 풍경과 골목에 숨겨진 매력 

숨은 자원과 볼거리가 가득한 하영 올레 

느리게 걷는 행복, 원도심을 걷는 또 다른 즐거움, 길동무가 있어 참 좋다.

[동백나무]
[연외천]

걸매 생태공원과 연외천, 한라산이 보이는 천지동 별빛 전망대 

탁 트인 멋진 경관을 보여주는 곳이지만

잔뜩 흐린 날씨로 아쉽게도 한라산이 숨어버렸다.

[천지동 별빛 전망대]
[걸매생태공원]

걸매란 물도랑이 자주 막혀 메워져 있는 곳이란 뜻으로 

항상 물이 고여있는 장소를 말한다.

걸매 생태공원은 도민들의 일상 산책 코스이자 

관광객까지 산책할 수 있는 이른 봄, 매화 향기에 취할 수 있다.

[하영올레 간세]

현재 하영올레 길 위에 있음을 알려주는 역할을 한다.

[구골나무]

잔잔한 감동과 추억의 선물 

힐링과 행복을 주는 매력적인 여행지 '제주' 

봄과 여름날, 아름답게 꽃을 피웠던 나무들은 흔적을 남기고 

코끝을 간지럽히는 구골나무의 기분 좋은 가을 향은 가던 길을 멈추게 한다.

[피라칸다]
[먼나무]
[멀구슬나무]
[백량금]

도심 속 숲길을 걸을 수 있는 이색 구간 '추억의 숲길' 

서귀포 삼촌들이 어린 시절 기억을 되살려 찾아낸 추억의 숲길 구간에는 

군데군데 위험한 구간이 있긴 하지만 

숲길 끝에는 만개한 애기동백나무가 기다려준다.

[애기동백나무 '낙화']
[바닥에 있는 하영올레 표지]
[참빗살나무]
[토끼풀]
[천지연 폭포]

천지 힐링길 

칠십리 시공원 전망대에서 바라본 '천지연 폭포' 

칠십리 시공원은 서귀포를 노래한 시를 새긴 비석이 여럿 있어 

'시 공원'이라 부르며 나무와 연못, 조형물 등이 어우러져 

이곳 공원만의 특별함을 가지고 있다.

[여가(그라운드 골프)를 즐기시는 어르신들]

서귀포에 내린 첫눈...

칠십리 시공원을 빠져나오자 눈과 비를 동반한 매서운 바람 

서귀포에서 처음 느끼는 강추위는

"여기서 멈춰야 되나?"

잠시 망설이게 하지만 다행히 비는 멈췄다.

[아리랑 고개]
[서귀포 패류화석 산지]

제주도의 기반 '서귀포 패류화석층' 

제주 형성과정에서 가장 먼저 만들어진 지층으로 

서귀포층 내부에는 다양한 화석을 쉽게 관찰할 수 있다.

[서귀포항]

서귀포항의 자연 방파제 역할을 하는 새섬은 

서귀포항 앞바다에 위치한 해발 17.7m의 무인도로 

초가지붕을 잇는 '새(띠)'가 많이 생산되어서 '새섬'이라 한다.

2009년 새연교가 가설되면서 육지와 연결이 되어 손쉽게 드나들 수 있게 되었다.

[새연교]

새로운 인연을 만들어가는 다리로 유명한 새연교'는 

제주의 전통 뗏목배인 '테우'를 형상화했다.

[산책로]

새연교 끝에는 새섬을 둘러볼 수 있는 1,2km의 

도심 속 날마다 산책처럼 일상으로 걷기에 좋은 코스 

새섬 광장~갈대숲~연인의 길~언약의 뜰~선라이즈 광장~바람의 언덕~

팔각 전망대~소나무 오솔길 등 8개의 테마가 있다.

새섬 주변으로 범섬~문섬~섶섬~서건도 등이 위치해 

섬에서 섬을 바라보는 묘한 매력이 있다.

[의탈섬, 문섬]
[후추등]
[우묵사스레피나무]
[맥문아재비]
[팔손이]

탁 트인 바다 전망을 바라보며 걷는 바람의 언덕 

아기자기한 작은 올레길은 원시림에 서 있는 듯 우거진 숲으로 이어지고 

소나무가 내어주는 오솔길은 겨울 낭만의 길로 안내한다.

[바람과 돛을 형상화 한 '새연교']
[새연교]

서귀포 바다의 바람을 온몸으로 맞는 새연교 

금방이라도 날려갈 것 같은 휘몰아치는 세찬 바람의 움직임은

저절로 다리에 힘이 들어간다.

[하영올레 중간스템프]
[천지연 기정길]
[뱃머리동산]

배가 들어왔는지 확인하던 '뱃머리 동산' 

이곳은 서귀포항구가 훤히 내려다보여 경치가 좋은데 

예전에는 어부나 그의 아낙네들이 자기 배가 들어왔는지 여기에 서서 

확인하였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지금도 이곳에서 서귀포 서부두의 전경을 내려다볼 수 있다.

[읍민관터]

최초의 대중문화 시설이 있었던 '읍민관터' 

읍민관은 서귀포 최초의 대중문화 시설로 영화도 상영하였으나 

폐쇄되어 창고 건물로 쓰이다가 지금은 완전히 없어져 

그 터에 시민들의 건강을 위한 산책로와 운동시설이 마련되어 있다.

[물을 지고 날랐던 '샛기정']

샛기정은 이 부근 남쪽 절벽을 말한다.

생수개로 물허벅을 지고 물을 길어 가는 길이 있었는데 

이 길이 '샛길'이었기 때문에 '샛기정'이라 불린다

'기정'은 절벽을 나타내는 제주어로 

처음 서귀포에 시집 온 사람은 이 샛기정으로 뚫려있는 길을 따라 

생수개로 물을 길어갔었는데 그 길이 너무나 험하여 

많은 새댁들이 물허벅을 지고 올라오다가 깨트렸다고 한다.

때문에 물허벅을 깨지 않고 '샛기정'길을 올라오면 

'이 사람은 서귀포에 태운 사름'이라고 했다 한다.

[작가의 산책길]
[제주올레 여행자센터]
[아랑조을거리]

다시 멈춤!

코로나 장기화로 닫혀있는 마음 

한국관광공사가 발표한 '가을철 비대면 안심 관광지 25선'으로 선정, 

국민관광지로 관심을 끌고 있는 '하영올레' 

옛 모습을 간직하고 있는 서귀포의 모습, 하영올레의 매력이 느껴진다.

[시청으로 향하는 간세]

걷다 보면 마주하는 하영올레 표지 

자줏빛 방향 표지와 특히 바닥에 있는 하영올레 표지는 

쉽게 눈에 띄지 않는 아쉬움이 있었지만 코스를 완주하는 동안 익숙해졌다.

그리고, 청사 주변으로 유료주차장이 있긴 하지만 

하영올레를 걷는 방법은 대중교통 이용과 주변 무료주차장이 있는 곳에서 

시작과 끝을 고려해 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고은희

한라산, 마을길, 올레길, 해안길…. 제주에 숨겨진 아름다운 길에서 만난 작지만 이름모를 들꽃들. 고개를 숙이고 납작 엎드린 생명의 꽃들과 눈을 맞출 때 느껴지는 설렘은 진한 감동으로 남습니다. 조경기사로 때로는 농부, 환경감시원으로 주어진 일에 최선을 다하며 평범한 일상의 아름다움을 담고픈 제주를 사랑하는 토박이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도민 2022-01-14 11:55:34
저도 1,2,3 하영 올래 걸어 보았는데 너무 좋았어요.
올해도 좋은 곳 많이 소개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