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2-05-19 02:33 (목)
제주도, 올해 교통 분야에 1923억원 투자…버스준공영제 1030억원
상태바
제주도, 올해 교통 분야에 1923억원 투자…버스준공영제 1030억원
  • 조수진 기자
  • 승인 2022.01.10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대 전략과제 및 12개 실행계획 발표
▲제주공항에 들어서고 있는 준공영버스들.@김관모 기자
제주공항에 들어서고 있는 버스. (사진=제주투데이DB)

제주특별자치도가 올해 교통정책 분야에 총 1923억원의 예산을 투입한다고 10일 밝혔다. 방만 운영 등으로 논란이 일고 있는 버스 준공영제엔 1030억원이 들어갈 예정이다. 

도는 버스 준공영제 재정 절감 방안 마련 등 4대 전략과제 및 12개 실행계획을 공개하고 이에 따른 투입액을 밝혔다. 

우선 버스준공영제 재정 지원엔 953억원, 버스업체 유류세 연동보조금 70억원, 교통관광도우미 운영 7억원 등 버스 운송업체에는 1030억원을 투입한다. 

또 업체에 대한 외부회계감사 용역 및 감사보고서 공개, 표준운송원가 산정, 운송사업자 경영 및 서비스 평가 등에 4억원을 투입해 회계 투명성과 운송비용 검증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지난해 착수한 ‘버스 준공영제 성과평가 및 개선방안 용역’이 오는 9월 완료되면 재정 지원 절감 방안 및 노선 체계 최적안을 도출할 계획이다.  

사람 중심의 안전한 교통환경 조성을 위해 243억원이 투입된다. 현장 중심 교통안전협의체 운영을 월 1회 정례화, 사업용 자동차 안전관리 강화 및 교통의식 개선 캠페인을 펼친다. 

또 개인형 이동장치(PM) 이용 안전 증진계획 수립 등에 5억원, 제주행복택시의 안정적 운영, 택시 운수종사자 보호격벽 설치, 노후택시 교체 지원 등 택시 이용환경 개선 사업에 151억원을 투자한다. 

교통약자 이동지원센터 운영, 교통약자 차량 대기시간 단축, 바우처 택시 150대 도입 등에 87억원을 배정했다. 아울러 원도심 활성화 및 탄소중립을 실현할 신교통수단 트램 도입을 위한 제도 개선에도 나선다. 

지난 1일부터 전 차종으로 확대 시행된 차고지증명제의 성공적 안착을 위해 4억원을 지원하고 공영주차장 57곳 1000면, 자기차고지 등 민간주차장 1000면 등 총 주차면 2000면 조성과 공영주차장 유료화 추진 등에 474억원을 투입한다. 

또 우도지역 차량 운행 제한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렌터카의 수급 조절을 위해 자율감축 추진, 제3차 수급 조절계획도 수립할 계획이다. 

환승시설 1개소 확충과 버스 회차지 내 화장실 편의시설 확충에 5억원, 친환경 수소·전기버스 24대 도입에 41억원을 들인다. 

중앙버스전용차로(BRT) 2단계 사업도 본격 추진해 동·서광로, 도령로, 노형로, 중앙로 구간 총 10.5㎞ 구간에 2025년까지 총 318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며 올해는 26억원을 투자한다. 국가사업으로 제주 BRT 내 자율주행버스도 시범 추진할 계획이다.

차세대지능형교통체계 연동 버스정보시스템 구축엔 14억원, 점자블럭 설치, 연석 높이 조정, 버스정보안내기 수어 표출 등 교통약자 이동권을 위한 버스 승차대 시설 개선에 50억원, 대중교통 취약 읍면지역 수요응답형 버스 10개 노선에 10억원을 배정했다. 

김재철 도 교통항공국장은 “도민이 체감하는 교통정책 구현으로 서비스 품질을 향상해 도민 삶의 질을 높이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내연기관 차량의 쇠퇴에 따른 친환경 자동차 증가, 자율주행차 등 4차산업혁명과 연계한 미래 모빌리티 구조 전환에도 적극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