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2022-01-26 02:08 (수)
제주도, 사회적 거리두기 2월6일까지 3주 연장
상태바
제주도, 사회적 거리두기 2월6일까지 3주 연장
  • 조수진 기자
  • 승인 2022.01.14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청사(사진=제주투데이 DB)
제주특별자치도청사. (사진=제주투데이 DB)

제주특별자치도가 정부의 방역조치에 따라 지금의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조치를 다음달 6일까지 3주 연장한다. 

정부는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확산과 설 연휴를 고려해 사적모임 인원를 제외한 대부분의 조치는 유지하기로 했다. 

도 역시 정부 방침에 따라 다중이용시설 운영시간 제한, 방역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제도) 등의 방역 조치를 지속할 계획이다.  

당초 4인까지 가능한 사적모임 인원기준은 전국 6인으로 완화됐다. 이는 사적모임 완화가 운영시간 제한보다 방역적 위험이 낮다는 분석에 따른 판단에서다. 

질병청과 카이스트의 분석 결과에 따르면 시간 제한을 현행 오후 9시에서 10시로 1시간 연장 시 확진자 증가율은 97%, 인원 제한을 4인에서 8인으로 확대 시 확진자 증가율은 59%로 예상했다. 

식당·카페에선 접종 완료자 등으로 6인까지 가능하다. 단 동거가족, 돌봄(아동·노인·장애인 등) 등 기존의 예외 범위는 계속 유지한다. 접종자는 기존과 동일하게 1인 단독으로만 이용할 수 있다. 

PCR 음성확인자, 18세 이하, 완치자, 불가피한 접종불가자 등 방역패스 예외에 해당하지 않는 미접종자는 혼자서만 식당·카페를 이용하거나 포장·배달을 해야 한다. 

다중이용시설 운영시간은 현행과 동일하게 오후 9시 또는 오후 10시로 제한된다. 

방역패스 적용시설은 기존 17종에서 △학원 등 △독서실·스터디카페 2종을 뺀 15종으로 축소했다. 법원이 내린 방역패스 집행정지 인용 결정에 따른 조치다.

이밖에 행사·집회 및 종교시설 등 나머지 조치는 기존과 동일하다. 

임태봉 제주코로나방역대응추진단장은 “제주도는 오미크론 변이바이러스 확진자 수나 병상 의료 역량이 타 지자체보다 안정적이지만, 단기간에 확진자가 급격히 증가한 해외 사례를 보면 긴장감을 늦출 수 없는 상황”이라며 “의료체계를 안정적으로 관리하고 유행상황을 통솔할 수 있도록 백신 접종 및 기본 방역수칙 준수에 동참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