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2-05-27 11:48 (금)
"음식물 감량기 철거하고 잔반 없는 급식 문화 조성해야"
상태바
"음식물 감량기 철거하고 잔반 없는 급식 문화 조성해야"
  • 박소희 기자
  • 승인 2022.01.18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비노조,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6차례 사고 발생...노동 강도 증가가 원인"
(사진=박소희 기자)
학비노조는 18일 오전 11시 제주도교육청 앞에서 음식물 감량기 철거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있따. (사진=박소희 기자)

지난 2018년부터 잇달아 사고가 발생한 학교 급식실 음식물 감량기에 대한 철거 촉구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제주지부(이하, 제주학비노조)는 18일 오전 11시 제주도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학교 급식실 중대재해 유발하는 음식물 감량기를 철거하라”고 촉구했다. 

제주도내 학교 급식소에서 일어난 음식물 감량기 사고는 △2018년 10월 오른쪽 중지 절단 사고를 시작으로 △2019년 5월 오른쪽 검지 절단 △2019년 10월 오른쪽 중지와 약지 골절 △2020년 5월 손가락 4개 절단 △2021년 10월 오른쪽 중지와 약지 2개 절단 △2021년 12월 왼쪽 중지 절단 이상 여섯차례나 발생했다. 

음식물감량기는 '제주도 음식물류폐기물의 발생억제, 수집운반 및 재활용에 관한 조례'에 따라 면적 330㎡ 이상 학교 급식소에 설치하도록 돼 있다. 현재 도내 182개교에 설치된 감량기는 건조방식, 발효건조방식, 미생물 액상방식 세 가지로 구분되는데, 대부분의 사고는 건조방식 감량기에서 발생했다. 

제주학비노조는 이날 음식물 감량기 사고 원인과 관련 "조합원 부주의나 안전교육 부족 문제가 아니라 음식물 감량기 사용에 따른 노동강도 증가에 있다”고 했다. 음식물 감량기 설치 후 급식실 업무가 더 늘었지만 노동 인력은 늘지 않아 대부분의 사고가 음식물 감량기를 혼자 사용 하다 사고가 발생한다는 것이 노조측 설명이다.

따라서 학비노조는 노동강도를 줄이기 위해 음식물 감량기 철거를 지난해 12월 사고 이후 지속적으로 요청하고 있지만 도교육청은 조례 개정 문제와 사용연한 문제를 이유로 철거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이에 학비노조는 “지난 14일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원장은 면담 자리에서 ‘도교육청의 의지만 있으면 감량기를 철거할 수 있다’고 했다”면서 “노동자 손가락이 잘려나가는 상황에서 조례나 사용연한 핑계를 댈 것이 아니라 대책 마련 방법을 찾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양주량 사무처장은 “대책없이 철거하자는 말이 아니라 감량기를 사용하지 않을 경우 어떻게 음식물을 처리할 것인지 노조와 교육청, 도청이 대책을 세우자는 것”이라면서 "근저적인 대책은 잔반을 남기지 않는 급식 문화를 만드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