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2-05-27 11:48 (금)
'제주판 대장동' 도시공원 민간특례 사업..."원희룡, 도민 '비공개' 지시했다"
상태바
'제주판 대장동' 도시공원 민간특례 사업..."원희룡, 도민 '비공개' 지시했다"
  • 김재훈 기자
  • 승인 2022.01.24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참여환경연대 24일 논평서 "도시공원 민간특례 비공개 추진...사업자 부당 이익 극대화 설계"
원희룡 전 제주지사의 지시사항(자료=제주참여환경연대 제공)
원희룡 전 제주지사의 도시공원 민간특례 사업 관련 지시사항(자료=제주참여환경연대 제공)

'원희룡 판 대장동개발사업'이라고도 일컬어지는 제주 지역 도시공원 민간특례 사업과 관련해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해당 사업에 대해 도민에게 비공개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확인되며 논란이 일고 있다.

제주 지역 도시공원 민간특례 사업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선대본 정책본부장을 맡고 있는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추진한 사업이다. 일몰제 도시공원에 대단위 아파트를 민간특례로 건설하는 사업으로 환경훼손, 상수도 문제, 교통 문제, 특혜 의혹 등이 불거지고 있다.

이와 관련 제주참여환경연대는 "2017년 7월 3일, 제주시가 오등봉공원 민간특례 추진을 불수용한다는 결론(2016.09)을 내린 지 불과 몇 달 만에 원희룡 전 지사에게 추진계획이 보고"되었다면서 원희룡 전 지사가 이를 비공개로 추진할 것을 지시하는 문건을 24일 논평과 함께 공개했다.

제주참여환경연대는 "제주시의 불수용 결론 후, 몇 달의 기간이 있었지만, 제주도는 2017년 4월 25일 도시공원민간특례사업TF팀 1차 회의를 여는 등 당시 원희룡 전 지사에 보고된 계획의 구체성으로 보아 이미 몇 달 전부터 추진해오고 있었고, 원희룡 전 지사가 보고를 받은 후 추진 지시를 내렸다고 보기는 힘들기 때문에, 원희룡 전 지사도 이보다 훨씬 이전 시점에 이미 도시공원 민간특례의 검토를 지시했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이어 제주참여환경연대는 "원희룡 전 지사는 ‘대장동 1타강사’로 자칭하면서 성남시의 도시개발사업사업의 부당이익을 지적하고 있지만, 정작 본인은 불투명하게 도시공원 민간특례를 비공개로 추진하면서 민간특례 사업자에게 부당한 이익이 극대화되어 돌아가도록 설계하였다는 정황이 서서히 드러나고 있다."며 "비공개 문건과 더불어 홍명환 도의원이 공개한 협약서를 보면, 비공개로 추진한 정황과 더불어서 어떤 구조로 이익 극대화를 도모했는지 실체가 드러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원희룡 전 지사의 최초 추진 지시가 있은 후, 불과 3일 후에 제주도 고위 공무원이 중부공원 땅을 모친 차명으로 구입하였다는 정황이 있고, 또 다른 공무원도 해당 토지를 공동 매입하고, 오등봉 공원의 땅도 적극적으로 매입한다."며 "이는 우연의 일치일 수도 있지만, 고위공무원이 ‘프랜즈원(원희룡 전지사 팬클럽)’ 행사에 참여했었던 점 등을 고려할 때, 투기의 과실을 나누기로 하고 공모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제주참여환경연대는 "원희룡 도정은 도시공원 민간특례사업 추진 대상 공원이 밝혀지면, 토지 가격이 상승하면서 토지 보상비가 많이 들어가기 때문에 공개할 수 없었다고 변명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도 "특정 도시공원을 선택해서 추진하기 전에 도시공원 민간특례에 대한 도민 의견을 들을 수 있었을 것이고, 대상을 특정하지 않고 넓게 범위를 잡아서 공론화한다고 하면, 투기 우려는 충분히 불식시킬 수 있었을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