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2-06-30 19:57 (목)
[지방선거] 교감직 내려놓고 교육의원 출마한 '고의숙'..."과밀학급 해소 최우선 과제"
상태바
[지방선거] 교감직 내려놓고 교육의원 출마한 '고의숙'..."과밀학급 해소 최우선 과제"
  • 박소희 기자
  • 승인 2022.01.25 12:23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의원 폐지 법안은 교육자치 후퇴 법안...예산권·교원정수 문제 해결하려면 자치 더 강화해야"
(사진=박소희 기자)
오는 6.1 지방선거 교육의원에 출마하는 고의숙 입후보예정자. (사진=박소희 기자)

정년을 10년 앞둔 상태에서 남광초등학교 교감직을 내려놓고 교육의원 출마를 결심한 고의숙 입후보예정자. 그는 교육의원 폐지 법안과 관련, 교육자치 훼손 우려를 표명하며 과밀학급·학습격차 등을 해결하기 위한 교육자치 강화를 피력했다. 

오는 6.1 지방선거에 출마하는 고의숙 교육의원 입후보예정자(제주시 중부 선거구)는 25일 오전 10시 30분 도의회 도민카페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갖고 “제주특별자치도 출범과 함께 기초자치단체가 없어진 환경에서 교육의원 제도는 도민들의 교육적 요구를 반영하기 위한 법적 지위”라면서 교육의원 폐지는 교육자치 영역을 축소하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고 후보는 “교육은 새로운 사회를 가능하게 하는 힘”임을 강조하며 기초자치단체가 없는 제주도의 경우 도민의 교육적 요구를 반영하기 위해서는 교육자치를 지금보다 더 강화해야 한다고 했다.

제주도는 다른 광역자치단체와 달리 산하에 기초자치단체를 두지 않는 단층제로, 행정체제가 단순화되면서 모든 권력이 도지사에 집중되고 지방자치는 축소됐다는 평이 지배적이다.

고 의원은 이같은 점을 지적하며 시대적 요구에 맞는 교육예산, 학교신설, 교원정원, 교육과정 등 더 많은 환경을 지역에서 결정하고 책임지기 위해서는 교육의원 제도를 유지해야 한다고 했다. 

특히 "문제가 되는 과밀학급 등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예산권과 교원 정수 권한 등이 지자체에 있어야 하지만 현재 이에 대한 교육 자치권이 없다"면서 “교육의원 폐지 내용이 담김 제주특별법 개정안은 제주의 교육자치를 가능하게 하는 법적 지위를 후퇴시키는 법안”이라고 지적했다. 교육의원 폐지가 자칫 교육자치 영역의 축소·위축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다. 

그는 가장 문제가 되고 있는 도의회 표결권과 관련해서 “교육과 사회문제는 무관하지 않다. 지금까지 교육의원들이 교육의 측면에서 제주도 현안에 접근한 것이 아니라 정치적 판단에 따라 캐스팅 보드 역할을 했던 것이 문제”였다면서 “제주의 환경이 곧 교육과정이며 아이들의 삶이기에 교육의원은 제주의 건강한 미래를 위해 민의를 대변하는 표결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개인적인 견해와는 별개로 교육의원의 도의회 본회의 표결권과 관련해서는 각계각층의 협의 과정이 필요한 것은 맞다”고 덧붙였다.

고 후보는 이날 최근까지 교감으로 근무했던 경험을 강조하며 현장 목소리를 반영하는 교육의원이 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현장 요구를 잘 안다. 코로나 19를 겪으며 학습격차, 정서적 고립감 등 문제가 심각하다. 학생 한 명 한 명을 돌보고 건강한 교육의 주체로 서게 하려면 이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예산 투입과 과밀학급 문제를 적극적으로 해결해야 한다”면서 “이를 위해서는 교육자치 강화가 무엇보다 필요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고의숙 후보는 제주교육대학 총학생회장 출신으로 전교조 제주지부 정책실장, 사무처장 등을 거쳐 제주도교육청 장학사, 탐라교육원 교육연구사 등을 역임했다. 현직 교원이 정년을 포기하고 교육의원에 도전하는 것은 현 이석문 교육감 이후 12년만에 처음이며 교육감 직선제와 교육의원 제도가 도입된 이후 첫 여성 후보기도 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찬돌 2022-01-26 05:24:32
교직생활 접고 교육의원 출마하는 것이 정상적인 모습인가요 개인적인 결단에 입을 댈 일은 아니겠는데 그것이 모범적이거나 그로 인해 교육의원의 존치근거가 될 수는 없지요 의지만 있으면 제도야 훌쩍 넘을 수 있다, 그런 건 아니지요 그래서 시스템이 중요한 거구요
그리고 중요한 것은 현행의 교육의원제도가 교육자치와 무슨 상관이 있나요 교육의원이 하는 일이나 역할이 교육의 전문영역도 아니고 제도적으로 퇴직교원들 밥그릇챙기는 일 아닌가요 지금까지 도정을 견제하고 감시하는 도의회의 역할보다 도정의 거수기거나 들러리로서 특히 난개발에 앞장선 교육의원들의 폐해와 그 심각성을 모른다 하십니까 그동안 이런 폐해에 대한 지적과 개선요구가 줄곧 있어왔음에도 개선할 기회나 시간도 부족하지 않았음에도 왜 그대로인지요 이번 선거에서 교육의원 그대로 뽑고난 뒤에 개선책이 마련된다 치지요 그러면 이를 누가 시행합니까 언제 어떻게 시행합니까 아무 기약도 확신도 의지도 없음을 지금까지 확인해오지 않았나요 더하여 교육

2022-01-25 17:21:09
교육위원다운 교육위원들이 있어야 교육의 자치 강화도 힘을 싣을 수가 있습니다.

허수아비 2022-01-26 10:18:25
교육의원이 제주도 개발과 환경훼손 사안에 대하여 무조건 찬성함으로써 개발론자의 손을 들어 주었다.
교육환경이 나빠지는 것을 전혀 모르는 무식한 교장들이 교육의원이 되면서 생긴 일이다. 그들이 선생질은 제대로 했는지 의문이다.

김지은 2022-01-26 09:21:41
고의숙 선생님 지지합니다. 우리 아이 담임으로 교육 철학이 확고하시다는 느낌을 받았었습니다. 다만 제주도 교육의원 자체를 없애야 된다고 보는데 교육감으로 출마는 어떠신지요

소름 2022-02-02 23:29:27
본회의 표결도 하고싶은가보네. 스스로 부끄러운 줄 알았으먼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