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2-06-29 18:03 (수)
“제주칼호텔 인력문제 마무리? 여론 호도 말고 매각 철회해야”
상태바
“제주칼호텔 인력문제 마무리? 여론 호도 말고 매각 철회해야”
  • 조수진 기자
  • 승인 2022.03.15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칼호텔 노동자들이 7일 오전, 고용보장 없는 호텔 매각을 추진하는 사측을 규탄하며 제주시청 앞에서 제주칼호텔까지 삼보일배를 하며 걷고 있다.(사진=김재훈 기자)
제주칼호텔 노동자들은 지난 7일 오전, 고용보장 없는 호텔 매각을 추진하는 사측을 규탄하며 제주시청 앞에서 제주칼호텔까지 삼보일배를 하며 걸었다.(사진=김재훈 기자)

15일 한진그룹 산하 칼호텔네트워크 측에서 희망퇴직을 통해 제주칼호텔 영업 종료에 따른 인력 문제를 마무리했다고 발표하자 시민사회에서 즉각 “여론을 호도하지 말고 매각을 철회하라”고 규탄하고 나섰다. 

이날 칼호텔네트워크로부터 제주칼호텔 운영을 위탁받은 항공종합서비스㈜는 “지난 2일부터 8일까지 시행한 희망퇴직에 총 115명이 신청함에 따라 인위적인 추가 감원 없이 제주칼호텔 영업 종료에 따른 인력 문제가 마무리됐다”고 밝혔다. 

이어 “회사는 희망퇴직위로금으로 나이와 근속년수와 관계 없이 기본급 20개월분 일괄지급을 약속했다”며 “이는 창사 이래 최대 금액이며 최근 희망퇴직을 실시한 다른 대형호텔의 희망퇴직 위로금을 상회하는 수준”이라고 자평했다. 

이에 대해 시민사회 단체 연대기구인 ‘제주칼호텔매각중단을 위한 도민연대’(이하 도민연대)는 반박 성명을 내고 “왜곡된 사실 유포”라고 강하게 질타했다. 

①“적자는 대부분 인천송도하얏트에서 발생”

도민연대는 “이번 보도자료를 보면 마치 칼호텔네트워크는 호텔업 지속을 위해 노력했고 노동자들의 동의와 합의 아래 큰 갈등 없이 인력문제를 해결한 것으로 주장하고 있다”며 회사가 밝히는 경영난 상황이 과연 제주칼호텔과 서귀포칼호텔 운영에서 발생한 것인지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다. 

이들은 “노동조합 측이 의뢰한 회계분석에 따르면 대부분의 적자가 칼호텔네트워크가 운영하는 또 다른 호텔인 인천 송도 하얏트에서 발생한 것으로 보일 뿐만 아니라 부채비율도 양호한 편에 속한다”고 주장했다. 

②“애초에 투기자본 대상 매각 진행한 것 아닌가”

둘째로 칼호텔네트워크가 호텔업을 지속할 양수자를 찾기 위해 최선을 다했는지에 대해서도 “노동자는 매각이라는 중차대한 결정 과정에서 최소한의 정보도 제공 받지 못한 채 배제됐다”며 “투기자본과의 계약체결을 전제로 매각 절차를 진행한 건 아닌지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③“희망퇴직위로금 동종 업계 최고? 거짓”

셋째로 희망퇴직위로금이 다른 대형호텔과 비교해 상회하는 수준이라는 주장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도민연대는 “최근 매각에 따른 희망퇴직을 실시한 서울 소재 모 대형호텔의 경우 월 기준급여 40개월분의 위로금뿐만 아니라 근속연수에 따른 추가지원금까지 지급하기로 합의했다”며 “마치 선심을 쓴 것처럼 왜곡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④“희망퇴직 미신청 시 정리해고 운운 협박”

아울러 “회사가 희망퇴직 미신청 시 정리해고를 운운하며 협박해 115명의 노동자는 선택의 여지조차 없이 희망퇴직을 할 수밖에 없었다”며 “노동자에겐 희망퇴직을 강요하면서 대표이사나 총지배인 등 고임금 관리자는 여전히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⑤“간접고용 노동자의 고용대책은 외면”

도민연대는 “제주칼호텔에는 90여명의 간접고용 노동자가 일해왔는데 이들은 대책 없이 일자리를 박탈 당하고 있다”며 “형식만 간접고용이지 사실상 항공종합서비스의 지도감독을 받아온 간접고용 노동자의 고용 대책을 외면하고 있다”고 규탄했다. 

그러면서 “오늘 회사가 밝힌 보도자료는 자신들의 책임을 노동자에게 전가하고 사실 왜곡까지 하며 대량해고를 합리화하고 있다. 제주칼호텔 매각은 중단돼야 한다는 도민의 민의는 여전히 확고하다”며 “코로나19와 자금 핑계로 아무런 대책 없이 제주도민을 대량해고 하는 조원태 회장은 반드시 대가를 치러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