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2-06-28 22:43 (화)
“제주 영리병원, 국가가 매수해달라” 청와대 국민청원
상태바
“제주 영리병원, 국가가 매수해달라” 청와대 국민청원
  • 조수진 기자
  • 승인 2022.03.17 1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국민청원 '의료 민영화의 첫걸음이 될 제주 영리병원을 국가가 매수해주십시오'.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청와대 국민청원 '의료 민영화의 첫걸음이 될 제주 영리병원을 국가가 매수해주십시오'.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녹지국제병원을 두고 제주특별자치도 간 행정 소송이 진행되면서 영리병원 논란이 끝이 나지 않자 이 병원 건물을 국가가 나서 매수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등장했다. 

해당 청원은 “의료 민영화의 첫 걸음이 될 제주 영리병원을 국가가 매수해주십시오” 제목으로 지난 14일 등록됐다. 

내용을 살펴보면 “녹지국제병원은 지난 2018년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가 내국인 진료를 금지하는 조건으로 개설을 허가한 영리병원”이라며 “현재 ‘내국인 진료금지’ 조건 취소 소송 1심이 진행 중”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이어 “전문가들에 따르면 이 조건이 삭제될 경우 해당 병원만 이용하는 의료 소비자들에게 건강 보험료를 강제 징수하는 것은 위법이라는 헌법 소원이 제기될 수 있다”며 “이는 건강보험 의무가입제 폐지로 이어져 고액 납부자들의 이탈로 인한 국민건강보험의 보장 범위 축소 및 존폐의 어려움을 가져올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면서 “국민건강보험은 생활이 어려운 저소득층까지 양질의 의료 서비스를 받도록 보장하는 사회 안전망이며 우리 사회에서 꼭 이뤄져야 할 소득 재분배 역할도 하고 있다”며 “국가가 제주 영리병원을 매수해 의료 민영화의 위험을 제거해달라”고 호소하고 있다. 

해당 청원은 17일 오후 6시20분 기준 동의자가 5만9820명으로 높은 호응을 얻고 있다. 국민청원은 정식 등록이 된 뒤 30일 안에 20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으면 청와대가 공식적으로 답변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