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2-06-30 19:57 (목)
제주어 소설 『목심』 양전형 작가 초청 북토크 26일 개최
상태바
제주어 소설 『목심』 양전형 작가 초청 북토크 26일 개최
  • 김재훈 기자
  • 승인 2022.03.18 13:37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문학학교(운영위원장 박재형)가 도민들을 대상으로 ‘2022 도민문학학교’는 오는 26일 오후 4시, 제주문학관 문학살롱에서 작가 초청 북토크를 연다.

이번 작가는 "제주어로 제주땅과 제주문화와 제주사람을 담아내고 싶었다"며 제주어 장편소설 『목심』(목숨)을 펴낸 양전형 작가이다. 양전형 작가는 『허천바레당 푸더진다』, 『게무로사 못살리카』, 『굴메』 등 제주어 시집을 펴낸 바 있다. 

양 작가는 『목심』에서 '십년병'이 유행하는 허구적 상황에서 주인공 일구와 그 주변 사람들에게 발생하는 사건과 심장에 대해 겪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그는 '작가의 말'을 통해 “자아의 욕망이 경이로울 만큼 가득 차 있고 남은 미련이 산더미 같다 하더라도 죽음 앞에선 한갓 허무일 뿐”이라며 “자기 목숨의 끝이 언제인지 정해졌을 때 보통 사람들은 남은 생을 어떻게 할 것인가가 이 작품이 던지는 질문”이라고 밝히고 있다.

이번 북토크는 김신자 시인이 대담을 진행한다. 김 신자 시인 역시 제주어 수필집과 시조집을 발간한 이력이 있다.

이처럼 제주어와 제주어 문학에 관심이 많은 두 작가의 이번 북토크 ‘ᄃᆞᆯ아젼 ᄇᆞ득상아려젼게마는’은 목숨과 삶의 의미, 그리고 주변 사람들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하게 되는 계기뿐만 아니라 제주어 문학의 의미까지 살필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작가 초청 북토크는 문학이나 제주어 및 제주어 문학에 관심이 있는 일반인, 독자 등 누구나 참여가 가능하다. 다만, 사전에 참가 신청을 해야 한다.

참가 문의는 제주문학학교(070-4115-1038)로 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한라산 2022-03-29 10:34:04
양전형 선생님, 제주어 장편소설 '목심' 북토크 가서 봤는데 정말 감동이었어요.
그 나이에도 문학의 끈을 놓지 않으시고 열심히 공부하시는 모습이 정말 존경스러웠습니다.
거기 가서 책 두 권도 얻고 보람찬 하루를 보내고 왔네요
늘 건강하시고 앞으로도 좋은 작품 많이 써주세요
이제부터 양전형 선생님 왕팬이 되려고요 ㅎ

보름코지 2022-03-21 19:50:06
양전형선생님 북토크 정말 기대됩니다.
'목심'책도 아주 재미있게 읽었는데 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