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2-06-30 19:57 (목)
선흘 동백동산서 살고있는 버섯들이 궁금하다면
상태바
선흘 동백동산서 살고있는 버섯들이 궁금하다면
  • 박소희 기자
  • 승인 2022.03.22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흘곶, ‘동백동산에서 버섯과 마주하다’ 출간
201종 버섯에 대한 발생 시기 및 형태 기록

사회적협동조합 선흘곶은 ‘동백동산에서 버섯과 마주하다’를 출간, 24일부터 동백동산습지센터에서 선착순으로 배포한다. 

이 책은 ‘동백동산에서 마주하다’시리즈 다섯 번째 이야기로 식물전문가로 이성권씨와 선흘1리 마을해설사들이 힘을 합쳐 지난해 1년간 조사한 내용을 도감형식으로 구성했다. 

내용은 담자균류, 자낭균류, 점균류 등 크게 세 단원으로 나누고, 201종의 버섯에 대한 발생 시기 및 형태를 기록하고 있다.

동백동산은 용암대지로 이루어져 비가 내리면 곳곳에 습지를 이룬다. 이런 환경적 특징은 습도를 높게 해 다양한 버섯이 나타날 수 있는 조건을 만든다.

선흘곳 관계자는 “전문가와 지역주민인 마을해설사들이 현장조사에 직접 참여해 마을 자원을 기록했다는 것에서 의미가 크다”면서 “‘동백동산에서 버섯과 마주하다’는 동백동산의 생태환경을 이해의 폭을 넓힐 수 있는 자료를 제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성권씨는 “동백동산의 버섯에 대한 9개월 동안의 기록이다. 조사결과 약 300여종의 버섯을 확인할 수 있을 정도로 다양하며, 그 가운데서 201종을 골라서 실었다”면서 “이 책이 동백동산을 찾는 많은 사람에게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했다. 

자세한 사항은 동백동산습지센터(T.784-9445)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