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2-07-02 12:20 (토)
제주4·3 74주년 추모 전시 '봄이 왐수다'...전태일기념관서
상태바
제주4·3 74주년 추모 전시 '봄이 왐수다'...전태일기념관서
  • 박소희 기자
  • 승인 2022.03.22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부터 다음달 10일까지
74주년 추모 전시 '봄이 왐수다'에 설치되는 이수진 작가 작품.
제주4·3 74주년 추모 전시 '봄이 왐수다'에 설치되는 이수진 작가 작품.(제주4·3범국민위원회)

㈔제주4·3범국민위원회가 제주4·3 74주년을 맞아 서울지역 기념행사 일환으로 아름다운청년 전태일기념관과 함께 4·3 관련 전시 및 공연을 마련했다. 

아름다운청년 전태일기념관(서울시 종로구 청계천로 105)은 전태일 전후 아직 우리 사회의 해결과제로 남아있는 사회 가치들을 고민하며, 이중 한국 근현대사 과정에서 탄생한 민주 정신과 인간 존중을 시민들에게 알리고 공유하고자 이번 '인권·민주·평화의 역사 展'을 기획했다.

먼저 제주4·3 74주년 기념 전시 ‘봄이 왐수다’는 22일부터 다음달 10일까지 전태일기념관 1층 시민전시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해당 전시는 제주의 아픈 역사를 함께 나누고 기억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2018년부터 2020년까지 계속된 ‘대한민국 대통령이 4·3의 진실을 말하다’ 기록전 등에 참여했던 ‘보리아트’ 이수진 작가 작품을 선보인다.

4월 1일과 2일 이틀간은 극단 ‘신명을 일구는 사람들’이 준비한 기념 공연도 만나볼 수 있다. 

연극 ‘너에게 말한다’는 제주4·3을 소재로 한 1인극으로 제주4·3 당시 토벌대와 무장대를 피해 산으로 숨을 수밖에 없었던, 살기위해 빌레못굴로 숨었지만 결국엔 아무 이유 없이 죽임을 당해야만 했던 그 시절 평범한 사람들의 이야기다.

공연은 1일 오후 7시 30분, 2일 오후 3시 전태일기념관 2층 울림터에서 펼쳐지며, 관람료는 무료다. 관람 신청은 전태일기념관 및 제주4·3범국민위원회로 연락하면 된다.

제주4·3범국민위원회는 “제주의 봄은 74년간 정명되지 않은 4·3의 이름을 부를 때 다시 시작될 것”이라며 “한국 현대사 및 노동운동사에 큰 의미를 갖는 전태일기념관에서 74주년 행사를 마련해 뜻깊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