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2-06-24 17:41 (금)
제주 안전지수 7년 연속 최하위 ... 오명 벗을 수 있을까
상태바
제주 안전지수 7년 연속 최하위 ... 오명 벗을 수 있을까
  • 박지희 기자
  • 승인 2022.03.30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범죄 발생건수, 인구 10만 명당 4371건 '전국 최고' ... 제주경찰청, 종합 치안대책 마련
제주경찰청 청사의 모습(자료사진=제주투데이DB)
제주경찰청 청사의 모습(자료사진=제주투데이DB)

제주경찰청이 종합 치안대책을 마련하고 나섰다. 제주의 ‘전국 최고의 범죄 발생률, 7년째 범죄분야 지역안전지수 최하위’라는 오명을 벗기 위해서다.

제주경찰청은 30일 도내 범죄 발생률 개선과 지역안전지수를 끌어올리기 위해 범죄취약지역 환경 개선 등 종합 치안대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각종 범죄 관련 통계에서 제주가 최하위에 머무르면서 이뤄졌다.

최근 통계청이 발표한 ‘2021년 한국의 사회지표’ 주요 결과에 따르면 제주도내 범죄 발생건수는 지난해 기준 인구 10만 명당 4371건이다. 이는 전국 최고 수준이다. 전남과 부산은 각각 3823건, 3819건으로 뒤를 이었다.

행정안전부가 발표한 ‘범죄분야 지역안전지수’에서도 제주는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7년째 최하위 5등급에 머물러 있다.

제주경찰청은 이를 개선하기 위해 지역안전지수를 행정동·읍·면별로 세분화하고, 지역별 인구수 대비 5대 범죄 발생률 등을 종합 분석하기로 했다.

분석 결과에 따라 치안 활동이 필요한 지역에 경찰력을 집중 투입하고, 폐쇄회로(CC)TV나 LED 보안등 등 안전시설이 필요한 지역을 발굴하겠다는 구상이다.

제주경찰청은 또 치안 사각지대였던 중산간 지역에 대해서는 치안인프라를 확충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올해 신설된 경찰관기동대를 활용, 동부권 5개(대흘·와산·선흘·덕천·송당), 서부권 5개(봉성·상대·금악·월랑·저지) 마을을 대상으로 경찰관 12명·순찰차 2대를 24시간 배치한다. 각 마을마다 담당 경찰관 및 지역안전 협의체 운영에도 나선다.

제주경찰청은 아울러 시간대별 범죄위험도를 예측하고, 순찰 필요 장소·노선을 자동 지정해주는 범죄예측분석 시스템(Pre-CAS)을 도입하기로 했다.

이외에도 ▲탄력순찰 강화 ▲자율방범대·생활안전협의회 활성화 ▲’공동체 치안 대상’ 행사 등도 추진한다.

제주경찰청 생활안전과 관계자는 “제주치안의 중추기관으로서 범죄 발생율과 지역안전지수를 개선, 도민이 안심할 수 있는 삶을 누릴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결집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