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2-06-28 22:43 (화)
정의당 도당 "윤석열, 4·3 진상규명과 명예회복 성과 이어가면서 도민 우려 해소해야"
상태바
정의당 도당 "윤석열, 4·3 진상규명과 명예회복 성과 이어가면서 도민 우려 해소해야"
  • 김재훈 기자
  • 승인 2022.04.01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제주도당 로고. (사진=정의당 홈페이지)
정의당 제주도당 로고. (사진=정의당 홈페이지)

"보수정권 출범으로 예전과 같은 ‘4·3흔들기’가 재연되는 것은 아닌지 제주도민들은 우려하고 있다(...)4·3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의 성과를 이어가면서 도민들의 우려를 해소하기 위한 노력을 우선해야 할 것이다."

정의당 제주도당은 74주년 4·3추념식을 이틀 앞둔 1일 보도자료를 통해 윤석열 대통령 당선자에게 이같이 촉구했다.

정의당 도당은 이날 "작년 제주4·3특별법 개정으로 희생자에게 보상금을 지급할 수 있는 길이 열렸고, 최근 법원에서는 4·3수형인의 직권재심 재판에서 무죄가 선고되었다."면서 "아쉬운 부분도 있지만 제주도민의 명예를 회복하고, 뒤틀린 역사를 바로잡는데 조금씩 나아가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4·3의 완전한 해결을 위해서는 희생자들의 명예회복과 함께 추가 진상조사도 중단없이 이뤄져야 한다. 피해자는 있는데, 가해자는 존재하지 않는 반쪽짜리 진실로는 제대로 된 역사바로세우기는 불가능하다."며 "4·3이 대한민국의 당당한 역사로 기록되기 위해서라도 추가 진상조사는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4·3추념식에 참석할 예정이라고 한다. 보수정권 출범으로 예전과 같은 ‘4·3흔들기’가 재연되는 것은 아닌지 제주도민들은 우려하고 있다."며 "4·3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의 성과를 이어가면서 도민들의 우려를 해소하기 위한 노력을 우선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의당 여영국 대표와 제주도당 고은실 위원장이 4월 3일 추념식에 참석해 4·3희생자들의 원혼을 위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