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2-07-01 16:41 (금)
차기 보수정권 4·3 후퇴 우려에 각 당 입장은?
상태바
차기 보수정권 4·3 후퇴 우려에 각 당 입장은?
  • 조수진 기자
  • 승인 2022.04.03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 오전 제주4·3평화공원에서 74주년 4·3희생자 추념식이 열리고 있다. (사진=제주도 공동취재기자단)
3일 오전 제주4·3평화공원에서 74주년 4·3희생자 추념식이 열리고 있다. (사진=제주도 공동취재기자단)

차기 보수정권이 들어서면 제주4·3을 해결하는 과정이 자칫 후퇴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는 가운데 각 당의 입장은 어떨까. 

3일 제주4·3평화공원에서 봉행된 74주년 4·3희생자 추념식에 각 정당에선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 원희룡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기획위원장, 여영국 정의당 대표 등이 참석했다. 

이날 박지현 비대위원장은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당선인 신분으로 처음 추념식에 방문하셨다”며 “4·3이 후퇴하는 일은 당연히 없어야겠다. 민주주의 국가로서 후퇴가 될 수 없는 부분”이라고 답했다. 

이어 “민주당도 그러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서 4·3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을 위해서 애쓰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원희룡 인수위 위원장은 “4·3의 남은 과제들, 약속들에 대해선 최대한 성실하게 지키기 위해 최대한 노력할 것”이라며 “윤석열 당선인이 (제주에) 직접 와서 약속도 했고 여러 차례 추모하고 하면서 느끼신 점이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윤 당선인은 4·3이 국격에 맞는 인권의 이정표가 돼야 한다는 점에서 의지가 확고하기 때문에 큰 방향에선 남은 과제에 해결을 위해서 최선의 노력을 다할 거라 생각하고 저를 비롯한 다른 사람들도 같이 노력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3일 오전 제주4·3평화공원에서 74주년 4·3희생자 추념식이 열리고 있다. (사진=제주도 공동취재기자단)
3일 오전 제주4·3평화공원에서 74주년 4·3희생자 추념식이 열리고 있다. (사진=제주도 공동취재기자단)

여영국 당대표는 “작년 특별법 개정으로 명예회복의 길이 열렸다. 개정 이후 4·3 수형인에 대한 무죄 판결이 아직은 완전하지 않지만 뒤틀린 역사를 바로잡는 계기가 됐다고 본다”고 평가했다. 

이어 “항간에선 보수정권이 명예회복과 진상규명을 더디게 또는 중단할 수 있는 우려들을 많이 표하고 있는데 윤 당선인이 직접 오늘 참석한 만큼 진상조사와 명예회복은 계속 윤석열 정부에서도 이어갈 것이라고 본다”고 기대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는 “국민의힘이 4·3에 있어서 전향된 행보를 시작한 이후로 한 번도 성사되지 않았던 보수정당 출신의 대통령 방문이 이뤄졌다”며 “4·3 남은 과제들도 급물살을 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