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2-07-02 12:20 (토)
윤석열 4·3추념식 묵념 안 한 이유 “유족 대표 말씀 듣느라”
상태바
윤석열 4·3추념식 묵념 안 한 이유 “유족 대표 말씀 듣느라”
  • 조수진 기자
  • 승인 2022.04.04 09:4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 김은혜 대변인 브리핑 통해 해명
지난 3일 제주4·3평화공원에서 열린 74주년 4·3희생자 추념식에서 묵념 사이렌이 울려 참석자들이 묵념을 하고 있는 도중에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과 김부겸 국무총리, 박범계 법무부장관, 구만섭 제주도지사 권한대행 등이 행사장으로 걸어 들어가고 있다. (사진=제주도 공동취재기자단)
지난 3일 제주4·3평화공원에서 열린 74주년 4·3희생자 추념식에서 묵념 사이렌이 울려 참석자들이 묵념을 하고 있는 도중에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과 김부겸 국무총리, 박범계 법무부장관, 구만섭 제주도지사 권한대행 등이 행사장으로 걸어들어가고 있다. (사진=제주도 공동취재기자단)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4·3희생자 추념식에서 묵념을 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유족 대표 말씀을 듣느라”고 해명했다. 

지난 3일 윤 당선인은 제주4·3평화공원에서 열린 희생자 추념식에 참석했으나 지각을 한 데다 묵념 사이렌이 울릴 때 멈춰서 묵념을 하지 않고 행사장 앞으로 걸어들어가서 논란이 됐다. 

이에 대해 4일 김은혜 대통령 당선인 대변인은 서울 종로구 통의동 금융감독원 연수원에서 진행된 20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일일 브리핑을 통해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윤 당선인이)행사장에 도착할 때 김부겸 국무총리와 유가족 대표부들 말씀을 들으며 입장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행사 시작이 늦었던 것은 죄송한 일이지만 유가족 대표분들의 말씀을 듣는 것도 놓치지 말아야 할 일이라 생각한다. 한 분 한 분 의견이 소중하니까”라고 말했다. 

이어 “4·3과 관련해서는 윤석열 당선인이 그동안 비극에서 평화로 나아갔던 역사의 힘을 믿고 평화의 인권의 가치가 널리 퍼져갈 수 있도록, 그리고 무고한 희생자 따듯하게 보듬고 안는 일이 자유와 인권, 그리고 보편적 가치를 지향하는 자유민주주의 국가의 당연한 의무임을 말한 바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당선인은)어제 행사에 온전히 참석했다. 사실은 총리 인선 발표하는 게 일요일 오전 예정된 일정이었는데 이를 미루고 4·3행사, 그리고 그분들의 치유와 생원을 돌보기 위한 그 자리에 가지 않을 수 없었다”며 “(제주를)평화와 상생의 섬으로 만들기 위해 당선인은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매년 4월3일 제주도 전역에선 4·3 영령을 추념하기 위해 오전 10시부터 1분간 묵념 사이렌이 울린다. 

지난 3일 추념식장에선 참석자들이 묵념을 하고 있는 도중에 윤 당선인을 비롯해 김부겸 국무총리, 박범계 법무부장관, 구만섭 제주도지사 권한대행 등이 입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소울트립 2022-04-10 09:44:47
다른 사람은 다 제 시간에 참석해 행사를 진행 중인데 늦게 와서. 거기다 미리 연락을 해서 대통령 당선인 오니 인사를 준비 하라고 했다니. 늦게 도착 했으니 뒤로 들어 가던가. 방송에서 생방송하냐. 주인공은 4.3사건 고인들과 유족들인데. 헐. 대통령 헬기까지 빌려 줬는데 기본적인 예의가 없네. 저런 사람이 대통령을 한다니 나라 망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