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2-07-01 16:41 (금)
제주여고 졸업생들, "교육 당국 조사론 진상규명 부족...우리가 직접"
상태바
제주여고 졸업생들, "교육 당국 조사론 진상규명 부족...우리가 직접"
  • 박소희 기자
  • 승인 2022.04.19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당국, 2022년 졸업생과 재학생만 실태조사
졸업생 모임, 2021년 이전 졸업생까지 조사 확대
사례 취합 후 인권위에 집단 진정 절차 진행 예고
지난달 15일 제주도교육청 앞에서 제주여자고등학교 70기 학생회장을 지낸 A씨와 제주학생인권조례TF, 제주평화인권연구소왓이 기자회견을 열어 학교 내에서 벌어진 학생인권침해 사례를 설명하고 있다. (사진=조수진 기자)
지난달 15일 제주도교육청 앞에서 제주여자고등학교 70기 학생회장을 지낸 A씨와 제주학생인권조례TF, 제주평화인권연구소왓이 기자회견을 열어 학교 내에서 벌어진 학생인권침해 사례를 설명하고 있다. (사진=조수진 기자)

일부 교사의 폭언과 성희롱 등 학생인권침해 논란이 불거진 제주여고 졸업생들이 인권침해 실태조사에 나선다. 

(가칭) 제주여고를 사랑하는 졸업생 모임(이하 졸업생 모임)은 18일 ‘2021년 이전 졸업생 대상 인권침해 실태조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지난달 15일, 제주여고 2022년 졸업생 김채은 씨, 제주학생인권조례TF팀, 제주평화인권연구소왓은 제주도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학내 인권침해실태를 공론화했다.

관련 보도 직후 인권침해를 근절하고 모교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뜻을 모은 제주여고 졸업생 110여명은 ‘졸업생 모임’을 만들어 같은달 22일 지지 성명을 내고 교육당국에 철저한 진상조사를 촉구했다.

논란이 일자 제주도교육청은 제주여고 재학생과 2022년 졸업생을 대상으로 공식적인 실태조사에 착수했다. 

하지만 졸업생 모임에 따르면 교육청의 조사 권한이 미치지 않는 2021년 이전 졸업생이 겪은 인권침해 사례에 대한 공식적인 조사는 누락 되어 진상규명에 공백이 발생했다.

이들은 “2021년 이전 졸업생들의 제보가 이어지는 상황에서, 문제의식을 가진 일부 졸업생들이 나서 자체적인 실태조사를 거쳐 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졸업생 모임은 하루 전인 18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 14일간, 2021년 이전 졸업생을 대상으로 인권침해 사례를 취합해 5월 초 국가인권위원회 제주출장소에 집단 진정서를 제출할 계획이다.

기한 내 참여하지 못한 졸업생들은 국가인권위 홈페이지를 통해서 직접 진정신청을 할 수 있다.

44회 졸업생 모임 장하나 전 국회의원은 “2021년 이전 졸업생들에 대한 공적 조사가 누락됨에 따라 진상규명에 큰 차질이 빚어져 인권위 집단 진정을 추진하게 됐다”고 이번 실태조사 취지를 밝혔다. 

장 전 의원은 “공론화 이후 교사와 학생을 편가르기 하거나 인권단체를 외부세력으로 규정해서 사태를 호도하려는 시도가 포착되고 있기 때문에, 모교를 아끼고 모교의 명예를 중시하는 졸업생들이 직접 나서게 됐다. 김채은 동문도 후배들과 학교를 위한 어려운 결심으로 공론화한 것”이라면서 철저한 진상조사를 촉구했다.

실태조사에 참여하고자 하는 졸업생은 5월 1일까지 다음 링크(☞ 참여)로 접속해 인권침해 사례를 온라인으로 작성·제출하면 된다. 

자제한 문의는 이메일( jejugirlshigh@gmail.com) 또는 카카오톡 채널에서 ‘제주여고를 사랑하는 졸업생 모임’을 이용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