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2-07-02 12:20 (토)
진보당 도당 "26만 제주 노동자가 죽지 않고 일할 수 있는 사회 만들 것"
상태바
진보당 도당 "26만 제주 노동자가 죽지 않고 일할 수 있는 사회 만들 것"
  • 김재훈 기자
  • 승인 2022.05.10 2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보당 로고
진보당 로고

11일부터 대전지방법원에서 고 김용균 씨 사망 사건에 대한 항소심 재판이 시작될 예정이다. 항소심 재판을 하루 앞둔 10일 진보당 제주도당은 26만 제주 노동자가 죽지 않고 일할 수 있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진보당 도당은 10일 성명에서 "(고 김용균 씨 사망)사고 발생 3년 2개월만인 올해 2월에 열렸던 1심 재판 선고결과는 충격적이었다"면서 "태안화력발전소에서 청년 비정규직 노동자 고 김용균은 생을 마쳐야 했지만, 아무도 책임지지 않아도 된다는 판결이 나왔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진보당 도당은 "당시 1심 재판부는 특히 원청인 한국서부발전과 하청인 한국발전기술의 업무가 밀접한 관계가 있음을 인정하면서도 김용균의 사망에 대한 원청의 산업안전보건법 위반죄를 인정하지 않아 한국서부발전 김병숙 대표이사는 무죄, 한국서부발전 벌금 1000만원, 한국발전기술 벌금 1500만원, 그 외 모든 피고인에게 최대 1년 6개월의 징역에 집행유예 2년이라는 사실상 처벌이라고도 할 수 없는 선고를 내렸다. 너무나 분명한 증거들이 있음에도 여전히 재판부는 죽은 사람은 있는데 책임져야 할, 잘못한 사람은 없다고 판결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진보당 도당은 "산업재해로 누구나 언제든지 어디서든지 죽음으로 내몰리는 사회가 정상적이라 말할 수 없다"며 "오래된 전 사회적 숙원사업이 되어버린 오늘날, 기업이윤을 위해 살인현장으로 내몰리는 대한민국 노동자의 현실을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난 2월 23일 제주대학교 기숙사 공사현장 붕괴사고로 건설노동자 한 분이 사망한 사건을 시작으로, 제주도 내에서도 중대재해와 산업재해는 끊이질 않고 있다"면서 "진보당 제주도당은 26만 제주 노동자가 안전한 사회, 죽지 않고 다치지 않고 일하는 제주도를 만들기 위해 더욱 매진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진보다 도당은 끝으로 "아울러 고 김용균 노동자에 대한 올바른 2심 재판이 될 수 있도록 함께 응원하고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