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2-07-04 18:21 (월)
민주당 경선 낙선 제주도의원 6人 "오영훈 지지"
상태바
민주당 경선 낙선 제주도의원 6人 "오영훈 지지"
  • 박지희 기자
  • 승인 2022.05.16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민숙·강성균·강성민·고현수·문경윤·조훈배 제주도의원은 16일 제주도의회 도민카페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할 줄 아는 도지사가 필요하다"면서 오영훈 도지사 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사진=박지희 기자)
강민숙·강성균·강성민·고현수·문경윤·조훈배 제주도의원은 16일 제주도의회 도민카페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할 줄 아는 도지사가 필요하다"면서 오영훈 도지사 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사진=박지희 기자)

오는 6월 1일 지방선거 더불어민주당내 경선에서 낙선한 현직 제주도의원들이 오영훈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강민숙·강성균·강성민·고현수·문경윤·조훈배 의원은 16일 제주도의회 도민카페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할 줄 아는 도지사가 필요하다"면서 오 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이들은 "저희들의 부족함으로 인해 도의원 후보 경선에서 도민들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다"면서 "민주당의 선거승리에 혼신의 힘을 다함으로써 여러분의 은혜에 조금이나마 보답하겠다. 오 후보 지지는 이러한 다짐의 첫걸음"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지금 제주는 코로나19 팬데믹과 청년, 환경 등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능력있는 도지사를 원하고 있다"면서도 "하지만 이러한 능력은 하루아침에 만들어질 수 없다"고 주장했다.

도의원들은 "오 후보는 도의원을 경험하면서 도정을 파악했고, 현장에서 함께 부대끼면서 도민들의 삶을 배웠다"면서 "또 국회의원직으로 국정을 파악, 당 대표 비서실장과 대통령 후보 비서실장을 맡으면서 국가운영 시스템도 이해했다. 다양한 인적네트워크도 구축됐다"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오 후보는 도민사회의 풀리지 않는 오랜 과제였던 4.3배보상을 기어이 해결해냈다. 공익직불제도 실현했다"면서 "끈기와 뚝심으로 일하고, 일하는 방법을 알고 있기에 가능했던 것"이라고 피력했다.

그러면서 "오 후보는 이미 일의 성과로 위기극복의 능력을 검증받았다"면서 "도민 여러분들도 오영훈 손을 맞잡아 도민통합시대를 함께 만들어달라"고 오 후보 지지를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