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2-07-01 15:55 (금)
양영수 도의원 후보 "오일장 무료버스 도입해 불편 해소할 것"
상태바
양영수 도의원 후보 "오일장 무료버스 도입해 불편 해소할 것"
  • 김재훈 기자
  • 승인 2022.05.17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영수 제주도의원 예비후보(아라동). (사진=진보당 제주도당 제공)
양영수 제주도의원 예비후보(아라동갑). (사진=진보당 제주도당 제공)

양영수 도의원 후보(아라일동·오등동)는 오일장 무료버스를 도입해서 도민 불편을 해소하겠다고 약속했다.

양영수 후보는 17일 보도자료를 "무거운 짐을 들고 오일장을 오가시는 어르신을 볼 때마다 마음이 아팠다. 오일장에 가고 싶은데, 운전 및 주차가 불편해서 가지 못하는 도민이 많다. 오일장과 시내 곳곳을 연결하는 오일장 버스를 운영하여 도민 불편을 해소하겠다"고 밝혔다.

양 후보는 "오일장에 가는 것은 장을 보거나 먹거리를 취하기 위해서 가는 것이다. 햇볕이 강하거나, 비가 많이 오면 오일장 가기가 불편하다는 도민분들이 많다. 차도 막히고 주차도 힘들어 오일장 가기를 포기하는 경우가 많다"고 현재 상황을 진단했다.

그러면서 "오일장 무료버스 도입으로 불편함을 해결하겠다. 오일장 무료버스가 도입되면, 가족 및 친구들과 편하게 버스타고 오일장 바로 입구까지 갈 수 있게 된다. 즐겁게 장을 보고 맛있는 먹거리를 먹고, 버스 타고 돌아올 수 있다. 오일장 버스 도입으로 도민분들의 일상 속 불편함을 해결하겠다’고 오일장 무료 버스 도입 공약의 취지를 밝혔다.

양 후보는 "도민의 삶 구석구석을 살피고, 일상 속 불편함을 해결하는 도의원이 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