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2-07-04 15:43 (월)
양영수, "도민이 행복한 제주를 만드는 것이 민주주의"
상태바
양영수, "도민이 행복한 제주를 만드는 것이 민주주의"
  • 박소희 기자
  • 승인 2022.05.18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18 민주화운동 42주년 기념 논평 발표
양영수 제주도의원 예비후보(아라동). (사진=진보당 제주도당 제공)
양영수 제주도의원 예비후보(아라동). (사진=진보당 제주도당 제공)

아라동 갑에 출마하는 양영수 아라동 도의원 후보는 518 민주화운동 42주년 기념 논평 ‘도민의 뜻을 받들겠습니다’을 18일 발표했다.

양영수 후보는 "광주민주화운동은 역사의 중요한 순간에 시민분들이 나서서 민주화를 외쳤고, 대한민국의 민주화가 지금에 이르렀다. 민주주의는 민이 주인임을 뜻한다. 제주도와 제주도정의 주인은 제주도민이다. 도민의 주인인 정치, 도민을 위하는 제도, 도민이 행복한 제주를 만드는 것이 민주주의이다"고 주장했다.

양영수 후보는 "도민이 주인인 정치를 하겠다. 영리병원과 제2공항등 제주도내 주요사안은 모두 도민의 뜻을 거스르는 것으로 갈등이 심각해졌다. 지금 필요한 것은 민주주의이다. 도민과 함께, 도민을 위해, 도민이 결정하는 민주주의를 제주에서 만들어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