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2-07-04 18:07 (월)
도, 지방선거 틈타 비자림로 공사 강행...왜?
상태바
도, 지방선거 틈타 비자림로 공사 강행...왜?
  • 박소희 기자
  • 승인 2022.05.19 16:4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운동연합, "민선8기 들어선 후 충분한 검토와 공론화 거쳐야"
비자림로 공사현장(사진=제주투데이DB)
비자림로 공사현장(사진=제주투데이DB)

지난 2018년 공사가 시작된 뒤 부실 환경영향평가 논란 등으로 공사 중단과 재개를 반복한 제주시 비자림로(대천~송당 구간) 확장공사. 2년여 만에 공사가 재개되자 시민사회단체는 제주도가 논란 해소도 없이 지방선거 기간을 틈타 공사를 강행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제주환경운동연합은 19일 논평을 통해 "다음 도정이 들어선 이후 충분한 검토와 공론화를 거쳐 사업에 대한 향방을 결정해야 한다"면서 공사 중단을 촉구했다. 

제주도는 이번 공사강행에 대해서 공사 규모를 축소했으며 환경부가 요구한 내용을 반영했기 때문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지만 이들 단체는 도로 확장 이외의 대안이 없었던 것이 아님에도 제주도가 이 사업을 강행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환경운동연합은 "멸종위기생물이 다수 서식하고 있는 상황에서 불필요한 확장을 한다는 논란에 대해서도 여전히 문제 제기가 큰 상황"이라면서 과속 방지턱을 설치하고, 현재 2차로의 도로 폭을 넓히는 정도의 공사로 교통사고 예방과 도로소통에 도움을 주는 대안도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했다. 

또한 △부실 환경영향평가 논란 △'통행량 증가로 인한 4차선 확장' 명분 증거 부실 △멸종위기종 서식지 파괴 등 각종 논란이 해결되지 않았음에도 공사 강행을 위해 제주도가 차기 도정이 들어서기 전 서둘러 재개하는 것 아니냐고 물었다. 

환경운동연합은 "지방선거 와중에 큰 갈등과 논란의 중심에선 공사를 책임자가 부재한 상황에서 진행한다는 것은 명백히 지방자치의 근간을 흔드는 행위"라면서 "이는 다음 도정과 도민을 무시하겠다는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환경보전과 지방자치의 가치를 생각한 결정을 제주도가 내려주길 바란다"면서 모든 도지사 후보들에 "공히 주장하는 환경보전의 의지와 공약이 공수표가 아니라면 지금 당장 공사중단을 요구하고 다음 도정에서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공약할 것"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귤호박추 2022-05-19 18:11:06
양아치 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