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2-07-01 16:41 (금)
'심판론'으로 '4전5기' 노리는 제주시을 보궐 부상일
상태바
'심판론'으로 '4전5기' 노리는 제주시을 보궐 부상일
  • 박소희 기자
  • 승인 2022.05.20 2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삼화지구서 출정식 갖고 "민주당 심판해 달라"
제주시을 부상일 국회의원 후보가 20일 출정식을 갖고 본격 세몰이에 나섰다.  (사진=박소희 기자)
제주시을 부상일 국회의원 후보가 20일 출정식을 갖고 본격 세몰이에 나섰다. (사진=박소희 기자)

제주시을 국회의원 선거에서 4번 낙선한 부상일 후보가 '4전5기 동전론'과 민주당 심판론을 내세우며 본격적인 여론 몰이에 나섰다. 

부상일 후보는 20일 제주시 삼화지구에서 출정식을 갖고 제주를 텃밭으로 여기는 "오만한 민주당"을 심판해 달라고 했다. 

부상일 후보는 민주당에서 전략 공천한 김한규 후보를 겨냥하며 "고등학교 졸업 후 제주와 아무런 연도 없는 김한규 후보를 민주당이 전략공천을 한 것은 허수아비나 작대기를 꽂아도 당선될 것이라 믿는 민주당 자만이 그대로 드러난 것"이라고 비판했다. 

부 후보는 "제주도가 '묻지마 투표'를 하니까 민주당이 제주도를 식민지로 보는 것 아니겠냐"면서 "제주시을에서 4번이나 떨어지고 다시 도전하는 '미련곰탱이' 부상일을 도민들이 냉정하게 판단해달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제2공항과 관련해서는 찬반 여론을 나눠 도민 갈라치기를 한 것이 민주당이라면서 "국책사업을 여론조사로 결정하는 법은 없다. 차라리 주민투표를 했어야 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도의원 선거 민주당 비례대표 후보 선정에도 문제 삼았다. 

민주당 제주도당은 지난 4일 비례대표 최종 후보자와 순번을 확정, 박두화 현 제주도당 봉사단장에 당선권인 1번을 줬다. 

부 대표는 "민주당과 이해관계가 명확한 건설업자를 당선이 확실한 비례 1번으로 확정했으며 당선권 비례후보들 가운데 전과가 있는 인물들도 있다"고 지적했다. 

그뿐 아니라 "사기 전과 기록이 있는 인물을 지역구 후보로 내세운 것은 도민을 기만하는 행위"라면서 "자신들 텃밭이라고 여기니까 진짜 사기꾼을 공천한 것 아니겠냐"고 물었다. 

삼화지구 부영아파트 입주자들에게 민원을 듣고 있는 부상일 후보 (사진=박소희 기자)
삼화지구 부영아파트 입주자들에게 민원을 듣고 있는 부상일 후보 (사진=박소희 기자)

부상일 후보는 최근 불거진 지역감정 조장 논란도 설명했다. 

앞서 부 후보는 TV토론회에서 민주당이 앞승한 제주도 대선 결과를 두고 "제주도가 전라도화 됐다는 말에 공감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발언했다. 

이에 특정 언론은 "지역감정 조장"이라고 비판했다. 

부 후보는 정치 풍향계이던 제주도가 어쩌다 민심과 달라졌냐는 취지에서 말했을 뿐 지역감정을 조장한 것은 아니라고 해명하며 "언론까지 친민주로 만들었는지, 언론이 본분을 잊고 특정 정당을 지지하는 것인지 의문"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맥락이 아닌 일부 발언만 악의적으로 편집해 보도한 특정 언론과의 전쟁을 선포한다"고 했다. 

졸속 추진 논란이 일어난 삼화지구 부영아파트 조기분양전환과 관련해서는 분양가 문제를 반드시 해결하겠다고 약속했다. 

부 후보는 "부영아파트 분양가 문제는 삼화지구 문제기도 하지만 나아가 대한민국 곳곳에서 비일비재하게 벌어지는 문제기도 하다"면서 "도민 삶의 밀접한 문제들을 해결하는 것이 결국 전국 사안의 해법을 찾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는 "현장에서 해결의 실마리를 찾는 국회의원이 되겠다"면서 "도망가지 않고 제주의 발전과 미래만 생각한 부상일을 믿고, 오만과 독선으로 제주시을을 20년간 독식한 민주당을 심판해달라"고 거듭 강조했다. 

 

 

Tag
#1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