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2-07-01 16:41 (금)
허향진, "제왕적 도지사 안 한다면서 왜 서귀포에 집무실을?"
상태바
허향진, "제왕적 도지사 안 한다면서 왜 서귀포에 집무실을?"
  • 박소희 기자
  • 승인 2022.05.23 1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영훈, 출정식서 도지사 집무실 서귀포 추가 설치 약속
허향진, "시장 권한까지 도지사가 갖겠다는 발상" 비판
허향진 도지사 후보 (사진=박소희 기자)
허향진 도지사 후보 (사진=박소희 기자)

국민의힘 허향진 제주도지사 후보가 더불어민주당 오영훈 후보의 도지사 집무실 서귀포 추가 설치 공약을 비판했다. 도지사의 제왕적 권력을 내려놓고 기초자치단체를 부활시킨다는 기존 공약과 모순된다는 것이다. 

허향진 후보는 23일 논평을 내고 "서귀포시 근처에 도지사 집무실을 설치하면 시장은 뭐가 되는가"라면서 "도지사가 제주시장과 서귀포시장까지 다 해먹겠다는 발상이라는 의심을 지울 수 없다"고 했다. 

허 호부는 "말로만 제왕적 도지사를 없애겠다면서 실제는 행정시장의 권한까지 거둬들이겠다는 말로 들린다"면서 "진짜 제왕이 되고 싶다는 오 후보의 속내가 드러난 것은 아닌가"라고 물었다. 

앞서 오 후보는 ‘제왕적 도지사를 없애겠다면서 주민투표로 제주형 기초자치단체를 부활시키겠다고 약속했다. 

오 후보는 또 "서귀포시는 예산 편성권 자체가 없다. 여러분들이 공무원들이 일 잘못하는 걸 봐도 이야기 할 데가 없다. 여러분이 아무리 서귀포시정에 읍·면·동사무소에 얘기를 해도 권한이 없다. 예산도 없고 인사권도 없다"고도 했다. 

허 후보는 이같은 오 후보 발언을 언급하며 "앞뒤가 맞지 않는 얘기에 말문이 막힌다"면서 "지나가던 소가 웃을 일"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행정시에 예산편성권이 없다면 그 권한을 부여하면 된다. 도지사가 관여하지 않으면 된다. 자치권에 준하는 권한을 주면 그만"이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시장 역할까지 할 만큼 도지사라는 자리가 한가하지는 않다"면서 앞에선 ‘기초자치’ 운운하면서 뒤에선 허수아비 서귀포시장을 세워 시장권한 마저 도지사가 휘두르겠다는 제왕적 발상을 이제라도 거둘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