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2-07-01 16:41 (금)
의료영리화저지 도민운동본부, 양영수 도의원 후보(아라동갑) 지지 선언
상태바
의료영리화저지 도민운동본부, 양영수 도의원 후보(아라동갑) 지지 선언
  • 김재훈 기자
  • 승인 2022.05.23 1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영수 제주도의원 후보(아라동갑). (사진=진보당 제주도당 제공)
양영수 제주도의원 후보(아라동갑). (사진=진보당 제주도당 제공)

영리병원 개설 문제를 지적하며 녹지국제병원 철회를 위한 행동을 펼쳐온 의료영리화 저지와 의료공공성 강화를 위한 제주도민 운동본부는 아라동갑 선거구에 출마한 양영수 도의원 후보를 "‘공공의료’ 강화의 적임자"라며 지지를 선언했다.

운동본부는 23일 보도자료를 "양영수 후보는 단순한 정치인이 아닌, 공공의료를 대표하는 국립대병원인 제주대학교병원의 노동자이다. 그렇기 때문에 제주지역 공공의료 강화를 위한 적임자"라며 ‘영리병원 완전 폐기 및 공공의료 협의체 조례제정’, ‘제주대병원 상급병원 지정’, ‘보건의료인력 지원조례 제정’, ‘공공재활 영역 강화’ 등 양 후보가 제시한 공공의료 관련 정책을 거론했다.

운동본부는 "이 정책들은 도민의 건강과 생명을 지켜내고,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한 제주지역에 꼭 필요한 공공의료 강화 정책이기도 하다. 양영수 후보는 이 외에도 ‘사회 공공성’ 강화를 위한 많은 정책을 제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운동본부는 "제주도민의 ‘영리병원 반대’의견을 받들어 제도권 내에서 영리병원 문제를 적극적으로 해결해나갈 후보가 꼭 필요하다. 그 적임자가 바로 양영수 후보"라고 덧붙였다.

한편 양 후보는 의료영리화 저이와 의료공공성 강화를 위한 도민운동본부의 집행위원장을 맡아 영리병원 설립을 막기 위한 활동을 펼쳐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