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2-07-04 18:21 (월)
제주학교 비정규직, 이석문 후보 공식 지지
상태바
제주학교 비정규직, 이석문 후보 공식 지지
  • 박소희 기자
  • 승인 2022.05.23 1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책 협약식 갖고 학교비정규직 법제화·임금 개편·위상강화 등 합의
(사진=이석문 캠프)
이석문 후보와 연대회의는 23일 오후 2시 이석문 후보 캠프에서 정책 협약식을 갖는다. (사진=이석문 캠프)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제주지부(지부장 김은리)와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제주지부(지부장 고을선)으로 꾸려진 ‘제주지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이하 연대회의)는 이석문 제주교육감 후보를 공식 지지했다. 

이석문 후보와 연대회의는 23일 오후 2시 이석문 후보 캠프에서 정책 협약식을 갖고 이같이 밝혔다. 

이석문 후보와 연대회의는 협약을 통해 △학교비정규직 법제화와 임금체계 개편으로 모범적 노사 관계 구축 △교육복지 강화와 교육주체로서 학교비정규직 위상 개선을 합의했다.

구체적으로 교육공무직 법제화를 적극 추진하기로 했고, 공정한 교육공무직 임금체계를 마련하기로 했다. 건강권과 휴식권을 보장하는 한편 학교운영기구에 학교비정규직 참여 제도화를 노력하기로 했다.

또한 식생활 복지를 위한 학교급식 확장과 그에 따른 배치기준 하향 등 급식실 근무여건을 개선하기로 했고, 보육과 초등돌봄의 공공성 확립 및 획기적 운영을 도모하기로 했다.

취약계층 지원 강화를 비롯해 교육복지실 신설, 단기간제 교육공무직 근무여건 개선, 민주적이고 체계적인 교육행정 지원체계 강화 등을 위해 교무행정 인력 확충 배치기준 개선도 추진하기로 했다.

연대회의는 “이번 협약으로 모범적 노사 관계 구축과 더불어 노동존중, 고용불안 없는 학교가 실현되길 바란다”며 “교육공무직 차별없는 학교 현장을 만드는 데 이석문 후보가 노력과 지원을 다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