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2-07-04 15:43 (월)
국힘 도당, 김우남 사퇴설 언급한 김한규에 "오만방자"
상태바
국힘 도당, 김우남 사퇴설 언급한 김한규에 "오만방자"
  • 박소희 기자
  • 승인 2022.05.25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오후 제주시선거방송토론위원회가 주관하는 제주시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자 토론회가 JIBS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됐다. 왼쪽은 김우남 후보, 오른쪽은 김한규 후보. (사진=JIBS 유튜브 화면 갈무리)
24일 오후 제주시선거방송토론위원회가 주관하는 제주시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자 토론회가 JIBS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됐다. 왼쪽은 김우남 후보, 오른쪽은 김한규 후보. (사진=JIBS 유튜브 화면 갈무리)

국민의힘 제주도당이 TV 토론회에서 김우남 무소속 후보의 사퇴설을 언급한 김한규 민주당 후보에게 사과를 요구했다.

24일 오후 제주시선거방송토론위원회가 주관하는 제주시을 보궐선거 생방송 토론 자리에서 김한규 후보가 김우남 무소속 후보의 사퇴설을 언급했다가 부적절하다는 질타가 쏟아졌다. ( ☞ 관련기사 : 김한규 “김우남 사퇴 소문” 발언에 김우남 “사과하라”, 부상일 “후보 비방”)

국민의힘 제주도당은 25일 성명을 내고 “정치권 대 선배에 대한 인간적인 예의도 없었다”면서 “비정한 정치판”이라고 쏘아붙였다. 

이어 “김한규 후보의 발언을 듣고 많은 도민들은 경악할 수밖에 없었다”며 “제주에 온지 얼마 되지 않은 김한규 후보가 경쟁상대인 김우남 후보에게 “사퇴 고려가 맞느냐?"고 물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도발에 가까운 질문에 어쩔 줄 몰라 하던 김우남 후보가 오죽하면 ‘기성정치인 뺨치는 권모술수이고 사퇴해야 할 사람은 부상일 후보가 아니고 김한규 후보’라고 말했겠는가”라고 물었다.

국민의힘 제주도당은 “아무리 정치판이 혼탁하더라도 지킬 것이 있다”며 “세간의 평대로 제주가 기울어진 운동장이라서 그렇게 함부로 발언했는가”라고 물었다.

국민의힘 제주도당은 “김한규 후보의 오만방자한 질문은 김우남 후보 우롱이 아닌 도민 우롱”이라며 “김한규 후보는 제주도민에게 즉각 사과하고, 민주당 제주도당은 재발방지를 약속하라”고 압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