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2-07-04 18:21 (월)
허향진 제외 도지사 후보 3인, "국제자유도시 폐기" 동의
상태바
허향진 제외 도지사 후보 3인, "국제자유도시 폐기" 동의
  • 김재훈 기자
  • 승인 2022.05.27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향진 후보 측, "선거운동 일정 이유로 간담회 개최 못해”
(사진=제주사회대전환연대회의 제공)
(사진=제주사회대전환연대회의 제공)

국제자유도시폐기와제주사회대전환을위한연대회의(이하 약칭 제주사회대전환연대회의)는 허향진 후보를 제외한 3명의 제주도지사 후보가 모두 국제자유도시 비전 폐기에 동의했다고 밝혔다. 

제주사회대전환연대회의는 6.1 지방선거에 출마하는 도지사 후보들의 국제자유도시 특별법에 대한 입장을 듣는 간담회를 후보별로 진행하고 그 결과를 27일 발표했다.

간담회 결과, 오영훈(더불어민주당) 후보, 부순정(녹색당) 후보, 박찬식(무소속) 후보 모두 제주국제자유도시 비전 폐기와 제주사회대전환이 필요하며, 새로운 제주 비전 수립을 위해 도민공론화를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제주사회대전환연대회의는 “제주국제자유도시는 대규모 개발 자본의 이익을 위한 비전으로, 교통체증, 부동산 가격 상승, 기후위기, 지하수 고갈 등 제주환경용량의 한계 등 도민에게 부담을 가중시켰다”며 “국제자유도시 비전을 폐기하고 도민의 지혜를 모아 새로운 비전을 수립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제주사회대전환연대회의는 “6.1 지방선거는 제주국제자유도시로 인한 문제들을 해결하고 새로운 제주비전을 수립할 골든타임으로 도민의 집단지성을 발휘하고 지원할 후보를 선택해줄 것”을 도민에게 당부했다.

허향진 후보는 도지사 선거운동 일정을 이유로 간담회를 개최하지 못했다.

제주사회대전환연대회의는 제주도내 시민사회단체 및 정당 42개 단체가 참여하고 있으며, 국제자유도시 특별법 전면 개정을 위한 과제를 도출하고 도민사회에 제안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