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2-07-04 18:21 (월)
평화의길, 6월 5일 의귀마을 4·3순례길 탐방
상태바
평화의길, 6월 5일 의귀마을 4·3순례길 탐방
  • 박소희 기자
  • 승인 2022.05.27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례 코스 : 의귀리사무소 출발~송령이골 무장대 무덤 참배~현의합장묘 참배(추모관에서 유해발굴 영상 시청)~헌마공신 김만일묘역 참배~남원4.3 위령탑 참배~점심식사~명진스님과의 간담회(남선사) 

'㈔평화의길' 제주지부(지부장 천영환)가 다음달 5일 '제주시 남원읍 의귀마을 4·3순례길'을 걸으며 추모행사를 진행한다. 

의귀마을 순례길은 4·3항쟁 당시 군인과 무장대가 교전하다 무장대 51명이 사망, 17~18구(추정) 시신이 세 군대로 나뉘어 매장된 장소다. 

코스는 총 7㎞로,  4·3 발발 당시 의귀마을의 피해 현황과 유해발굴 당시 생생한 영상을 보며 그 때의 역사를 더듬어 볼 수 있도록 마련했다. 

안내는 의귀리·한남리·수망리 4·3 유족회 전 회장인 양봉천 해설사가 맡았다. 

행사는 오전 9시 30분에 시작하며, 집결 장소는 의귀로사무소 앞(서귀포시 남원읍 한신로 207)이다. 

회비는 만 원으로 식사와 음료가 제공된다. (참가신청 ☞ 평화의길 제주지부 사무실 : 064-764-3005)

평화의길 제주지부에 따르면 당시 무장대는 수용된 주민들을 구출함과 동시에 토벌대를 무력화시키기 위해 1949년 1월 10일(음력1948년 12월 12일) 새벽 의귀초등학교를 습격했다.

하지만 이 사실을 미리 간파한 토벌대의 화력에 밀린 무장대는 전멸에 가까운 타격을 입은 채 퇴각했다.

이 사건으로 학교에 수용된 주민 80여 명은 1월10일과 12일 두 차례에 걸쳐 학교 동쪽 약 200m지점(의귀리 1506-6번지)의 밭으로 끌려가 학살당하는 비극을 맞았다. 

토벌대가 무장대와 내통했다는 구실로 이들을 집단 참살한 것.

남원지역 9개 마을에서 희생당한 양민 967명 중 의귀리 250명, 한남리 100명, 수망리100명으로 의귀마을 피해가 가장 컸다.

사건 발생 54년 만인 2003년 9월 16일 이장을 위해 유해를 발굴하는 과정에서 서쪽 봉분 17구, 동쪽 봉분 14구등 총 39구(남15구, 여7구, 청소년추정 2구 포함한 성별미상 17구)가 다수의 유물과 함께 확인됐다.

우리나라 현대사에서 6·25 한국전쟁 다음으로 피해가 많았던 4·3항쟁, 평화의길 제주지부 관계자는 "이승만을 비롯 박정희·전두환 군사정권은 이 사건을 묻어두려고 안간힘을 썼고 거론조차 못하게 막아왔지만 세월이 흘러 진상규명이 이루어져 이제라도 보상이 이루어지고 있어 다행"이라고 말했다. 

남원4·3위령비는 2017년 2월 24일 의귀리 남선사 의귀교 옆에 세워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