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22-07-02 12:20 (토)
직장인 83% "연봉.복지 차이로 기죽어"
상태바
직장인 83% "연봉.복지 차이로 기죽어"
  • 고상철 기자
  • 승인 2009.01.29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장인 10명 중 8명은 직장생활을 하면서 연봉 및 회사복지 차이 등으로 양극화를 느껴 본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온라인 취업사이트 사람인(www.saramin.co.kr)은 자사회원인 직장인 1272명을 대상으로 '직장생활을 하면서 양극화를 느껴 본 적이 있습니까'라는 설문을 진행한 결과, 83.5%가 '있다'라고 응답했다고 29일 밝혔다.

양극화는 '연봉이야기 할 때'(48.3%, 복수응답) 가장 많이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으로 '타사 복리후생에 대해 들을 때'(33.9%), '잡무를 도맡아 할 때'(23.7%), '인맥 도움을 받는 동료를 볼 때'(20.8%), '동료와 차별대우를 받을 때'(19.8%), '야근, 특근이 많을 때'(18.3%), '업그레이드 이직하는 동료를 볼 때'(17.1%) 등이 있었다.

양극화를 많이 느꼈던 상대는 '동료'(33.7%)를 첫 번째로 꼽았다. 이어 '상사'(32.1%), '친구'(23.9%), '기타'(5.7%), '부하'(2.7%) 등의 순이었다.

양극화가 직장생활에 미친 영향으로는 44%가 '근무의욕을 떨어트린다'라고 대답했다. 이 외에도 '이직을 고려하게 된다'(23.7%), '애사심이 줄어든다'(11.9%), '성격이 부정적으로 변한다'(10.5%), '자극이 되어 업무에 집중한다'(6.1%) 등의 의견이 있었다.

현재 양극화를 줄이기 위해 노력하는 응답자는 76.1%였으며, 하고 있는 노력으로는 '마인드컨트롤'(37.5%, 복수응답)을 가장 많이 선택했다. 이 밖에도 '외국어공부'(36.4%), '이직 준비'(30.7%), '업무 성과 높이기'(26.4%), '자격증 취득'(26%) 등이 뒤를 이었다. <제주투데이>

<고상철 기자 / 저작권자ⓒ제주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